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포스코건설, 디스카운트 극복.. 회사채 수요예측 흥행 성공

  • 김민경 기자
  • 2019-10-15 17:30:0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그널] 포스코건설, 디스카운트 극복.. 회사채 수요예측 흥행 성공

포스코건설이 올해 두 번째 공모채 수요예측에 성공했다. 모집 금액의 4배수가 넘는 자금이 몰리면서 건설사 디스카운트를 성공적으로 극복했다는 평가다.

15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건설은 1,000억원 규모 회사채를 발행하기 위해 이날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총 4,100억원의 매수주문을 받았다. 3년물 단일로 최대 1,300억원까지 증액이 가능하다. NH투자증권과 유안타증권, IBK투자증권이 발행 주관을 맡았다.

포스코건설은 이번에 조달된 자금으로 11월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를 상환할 계획이다. 개별 민평 대비(1.89%) -8bp(1bp=0.01%포인트)수준으로 발행금리가 결정되면서 조달 비용도 크게 낮아졌다.

이번 공모채는 하위 등급 건설채에 대한 투자심리가 저조한 가운데 흥행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앞서 한화건설(BBB+)과 롯데건설(A+)은 목표 금액을 채우지 못해 미달했다. 건설사의 경우 경기에 민감한데다 해외 사업장에 대한 위험 인식으로 불안정하다는 평가가 많다. 여기에 금리 매력이 저하돼 캐리트레이드(금리 차에 따른 수익 실현)매력까지 떨어지면서 수요가 낮아졌다.

IB업계의 한 관계자는 “포스코건설은 재무구조 개선에 발목을 잡았던 송도개발사업 채권이 회수되면서 차입금 감축과 재무안정성 개선이 이뤄진 점이 긍정적이었던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나이스신용평가와 한국신용평가는 지난 4월 포스코건설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변경한 바 있다.
/김민경기자 mk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