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글로벌마켓 속보

IMF "주요국 기업부채 40% 디폴트 위험"

'반기 금융안정보고서' 지적

  • 김영필 기자
  • 2019-10-17 17:54:1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IMF, 디폴트, 기업부채

글로벌 저금리 기조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기업부채가 늘면서 주요 국가의 기업부채 중 40%가 채무불이행(디폴트) 위험에 처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통화기금(IMF)은 16일(현지시간) ‘반기 금융안정 보고서’에서 채무불이행 리스크가 있는 주요 경제권의 기업부채가 오는 2021년 19조달러(2경2,600조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미국과 중국, 일본, 유럽(독일·프랑스·영국·이탈리아·스페인) 등 8개국의 기업부채를 집계한 수치다.

IMF는 “기업부채가 전 세계적으로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시스템적 위기를 초래할 우려가 있다”면서 “특히 투기등급의 기업부채는 글로벌 금융위기 수준에 근접했거나 그 이상”이라고 지적했다.

신흥시장에 대해서도 “브라질과 인도·한국·터키의 은행 시스템이 취약한 자산에 많이 노출돼 있다”고 IMF는 평가했다.

IMF는 “일본과 미국의 증시도 과대평가됐다”면서 “지난 4월 이후로 미국 증시의 펀더멘털이 악화했지만 주가는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저금리발(發) 유동성 장세가 이어진 만큼 급격한 주가 조정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