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에서 3분기만에 지난해 매출 채워

3Q 매출액 1억8,360만달러...누적 5억4,240만달러

  • 우영탁 기자
  • 2019-10-23 10:18:3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에서 3분기만에 지난해 매출 채워
임랄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3·4분기까지 유럽에서 판매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매출액이 지난해 연간 매출액에 도달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지역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은 3·4분기 베네팔리, 플릭사비, 임랄디 등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 유럽 매출액이 1억8,360만달러(약 2,201억원)로 집계됐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해당 실적은 전년 같은 기간 매출액(1억3,470만달러) 대비 36% 증가한 규모다. 2·4분기와 비교하면 0.4% 감소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여름 휴가 등 계절적 요인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3·4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5억4,240만달러(약 6,503억원)다. 이는 지난해 전체 매출액 5억4,510만달러(약 6,536억원)에 거의 근접한 수준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연간 매출액 최대 실적을 갱신할 가능성이 높다.

제품별로 베네팔리는 1억1,159만달러(약 1,390억원), 플릭사비가 1,840만달러(약 220억원), 임랄디가 4,930만달러(약 591억원) 판매됐다. 베네팔리는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주요 5개국에서 오리지널 ‘엔브렐’을 제치고 시장 점유율 1위를 고수하고 있다.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플릭사비는 분기별 10% 수준의 상승폭을 이어갔다. 지난해 10월 출시한 임랄디는 11개월간 누적 매출이 1억 4,900만달러(약 1,790억원)로 기록됐다. 치열한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경쟁 속에서 매출이 늘고 시장 점유율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다.

박상진 삼성바이오에피스 커머셜본부장(상무)은 “지속적인 판매 물량 확대를 통해 유럽 시장에서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며 “계절적 요인으로 다소 감소한 매출은 4·4분기에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바이오젠은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약 18만명의 환자들에게 베네팔리, 임랄디, 플릭사비를 처방했다”며 “바이오시밀러 치료 혜택을 통해 올해 유럽에서 18억달러 규모 헬스케어 비용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에서 3분기만에 지난해 매출 채워
베네팔리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에서 3분기만에 지난해 매출 채워
플릭사비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에서 3분기만에 지난해 매출 채워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