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부동산 속보

실물경제 악화에 일각선 "집값, 단기고점 도달"

■전문가 진단
"인기지역 상승세 지속" 분석도

  • 박윤선 기자
  • 2019-10-25 17:26:3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실물경제 악화에 일각선 '집값, 단기고점 도달'
서울 아파트 전경 /서울경제DB

서울 등 수도권과 지방 주요 지역 집값이 급등한 원인에 대해 전문가들은 상한제 등 규제정책의 부작용과 저금리가 ‘부동산 시장의 나 홀로 호황’ 장세를 연출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향후 전망에 대해 전문가들은 실물경제가 악화되는 상황에서 주택시장만 호황을 이어갈 수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실물경제가 최대변수라는 설명이다. 일각에서는 단기적 고점에 도달했다는 평가도 내놓고 있다. 물론 서울과 준서울 지역 등은 상승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경제위기론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부동산 시장만 급등하고 있다”면서 “실물경기와 괴리가 이어지면 버블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기간 폭등지역은 가격 하락을 주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단 폭락 정도의 심한 조정은 오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단기적 고점이라는 시각도 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단기적 고점에 도달해 일시적 조정이 들어올 것”이라며 “유동성이 풍부해 하락 폭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인기 지역은 상승장이 지속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장(경인여대 교수)은 “강남 4구 및 마·용·성 등 주요 지역 내 신축 아파트는 공급 부족에 따라 상승을 이어갈 것”이라며 “단 서울 내에서도 입지에 따라 양극화될 가능성이 높고 전국적으로 집값이 오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물경제 악화에 일각선 '집값, 단기고점 도달'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도 “특히 서울은 현재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해 상승장을 이어갈 것”이라며 “여기에 저금리 기조 및 지방 투자자들의 상경 투자 등 가격 상승 요인이 많다”고 설명했다. 준서울 지역도 상승세가 예상되고 반면 지방 시장은 한계가 뚜렷할 것으로 전망했다. 내 집 마련전략으로는 대부분의 전문가가 새 아파트 청약을 추천했다. /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