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부동산 속보

8억 시세차익 기대...'대치 로또' 청약 광풍 부나

2지구 '르엘 대치' 11월 분양
분양가, 시세보다 저렴할듯
1·3지구도 순차 공급 예정

  • 진동영 기자
  • 2019-10-31 17:47:4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8억 시세차익 기대...'대치 로또' 청약 광풍 부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일대가 1,000여 가구 규모의 재건축을 앞두면서 또 한 번의 ‘강남 로또’ 청약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대한민국 ‘사교육 1번지’인 대치동은 최근 정부의 자사고 폐지 등 교육 정책과 맞물려 수혜가 예상되는데다 주변 시세보다 대폭 저렴한 분양가가 예상돼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3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대치동 구마을 1·2·3지구가 순차적으로 분양을 앞두고 있다. 세 곳을 합쳐 총 1,044가구가 공급된다. 가장 먼저 나서는 곳은 대치2지구다. 롯데건설이 강남권을 겨냥해 내놓은 첫 하이엔드 브랜드 ‘르엘(LE-EL)’을 적용한 ‘르엘 대치’를 11월 분양한다. 1순위 접수는 내달 11일이며 총 273가구 가운데 31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4,750만원이다. 전용 59㎡ 기준으로 11억 4,000만 ~ 11억 9,000만원이다. 인근 래미안대치팰리스 같은 면적의 실거래가는 19억 9,000만원 수준이다. 당첨만 되면 8억원 가량의 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뒤이어 분양을 예고하고 있는 대치 1·3지구도 대형 건설사의 프리미엄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1지구는 대우건설이 프리미엄 브랜드 ‘써밋’을 달고 이르면 내년 상반기 중 분양할 계획이다. 총 489가구 중 106가구가 일반분양 몫이다. 대치 3지구에서는 현대건설이 ‘디에이치’ 브랜드를 앞세워 고급 주거단지로 변신을 추진하고 있다. 282가구가 공급되며 이중 80여 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이곳은 2021년 분양할 계획이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