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헬스케어 속보

빅파마 러브콜 쏟아지는 삼성에피스

안과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 2종
바이오젠과 4,400억 파트너십
유럽 자가면역질환치료제 3종
마케팅·영업 5년 연장 계약도
3S바이오와 협업 등 中 진출 활발

  • 박홍용 기자
  • 2019-11-07 17:06:2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젠, 신규 게약, 러브콜, 바이오시밀러

빅파마 러브콜 쏟아지는 삼성에피스
인천 연수구 송도동에 위치한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중인 신약에 대한 파트너업체인 다국적 제약사들의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 이 회사에 대한 연구개발(R&D)능력은 물론 이미 시판중인 바이오시밀러의 품질 경쟁력이 입증돼 다국적 제약사들의 기대감이 그만큼 크다는 얘기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바이오젠과 안과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 2종 SB11(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라니비주맙)과 SB15(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애플리버셉트)에 대한 신규 마케팅·영업 파트너십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3억7,000만달러(4,440억원)이며,삼성바이오에피스가 SB15 개발 사실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두 회사는 현재 유럽에서 시판 중인 판매 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에 대한 마케팅·영업 파트너십을 5년간 연장하는 조건에도 합의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측은 이번 계약규모가 2013년 맺은 기존 파트너십 계약 규모를 크게 웃도는 것이라며, 회사의 연구 개발(R&D) 역량과 업계에서의 위상이 입증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이날 후속 파이프라인으로 공개된 SB15는 다국적 제약사 레네제론과 바이엘이 개발한 황반변성 등 안과질환 치료제 ‘아일리아’의 바이오시밀러로 아직 임상3상 준비 단계의 후보 물질임에도 불구하고 파트너사로부터 가치를 인정받게 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매는 국가별로 파트너사와의 협업으로 이뤄지고 있다. 제품 개발과 임상, 인허가, 생산·공급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담당하며, 마케팅·영업 활동은 별도 계약을 맺은 파트너사가 담당하는 구조다. 앞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2013년 바이오젠, MSD와 각각 10년간의마케팅·영업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현재 베네팔리, 플릭사비, 임랄디 등 총 4종의 제품을 유럽, 미국 등에서 판매하고 있다. 올 들어 3·4분기까지 유럽에서 판매한 바이오시밀러 매출액이 이미 지난해 연간 매출액에 도달했을 정도로 매출 규모가 폭발적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 전략을 통해 자가면역질환 및 종양질환 치료제와 더불어 희귀질환, 안과질환 등으로 바이오의약품 개발 영역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특히 미국과 유럽 외에도 세계 2위 의약품 시장 규모인 중국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하기 위해 현지 업체들과 마케팅 파트너십을 맺고 제품 개발에 매진 중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올해 초 중국 제약사 ‘3S바이오’와 SB8(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등 일부 파이프라인의 판권을 위임해 중국 내 시판을 위해 협업하기로 했으며, 헬스케어 펀드 운용사 ‘C-브릿지 캐피탈’과는 자회사 애퍼메드 테라퓨틱스를 설립해 SB11, SB12(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의 개발 및 상업화 관련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그동안 바이오젠이 보여준 마케팅·영업 능력을 높이 평가해 후속 파이프라인의 파트너사로 선정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안과질환 환자들에게도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제공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유럽 시장에서 성장하고 있는 제품에 대한 협력 관계도 더욱 공고히 해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시장을 선도하는 데 우위를 점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