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한진칼 사들이는 '기타법인'..정체는?

잇단 매수로 주가 6개월만에 최고치
오너일가-KCGI 지분경쟁 변수로

  • 박경훈 기자
  • 2019-12-02 17:39:0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한진칼 사들이는 '기타법인'..정체는?

한진그룹의 지주사 한진칼(180640)이 ‘기타법인’ 매수세에 힘입어 최근 급등하고 있다. 한동안 잠잠했던 한진칼 지분 경쟁의 ‘불씨’가 되살아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진칼은 내년 3월 조원태 회장의 사내이사 임기가 완료돼 내년 정기주주 총회에서 최대주주인 조 회장 일가와 2대 주주인 KCGI 간 힘겨루기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2일 한진칼은 전 거래일보다 3.07%(1,100원) 오른 3만6,9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6월21일 4만1,050원에서 15.1% 급락한 3만4,300원으로 마감한 후 6개월 만의 최고치다. 주가 상승을 견인하는 것은 기관, 그중에서도 ‘기타법인’이다. 기타법인은 11월14일 이후 28일 하루를 제외하고 순매수를 이어왔다. 이 기간 기타법인이 사들인 한진칼 주식을 합치면 총 64만6,203주로 한진칼 총 주식 수 중 1.09% 수준이다. 이날만 해도 기타법인은 총 6만2,723주(약 22억3,200만원어치)를 사들였다.

증권가에서는 이러한 기타법인의 연이은 매수세가 한진그룹 오너 일가와 KCGI 간 지분확보 경쟁의 변수가 될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오너 일가의 상속 문제에 이어 타 법인의 지분 취득이 이어지면서 한진칼 지분을 갖고 있는 ‘플레이어’가 점점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고(故) 조양호 회장이 보유한 지분 17.84%는 10월29일 배우자 이명희씨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자녀 3명에게 상속됐다.

현재(11월14일 기준) 한진칼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주주는 조원태 회장 등 특수관계자(28.94%), KCGI(15.98%), 델타항공(10%), 반도건설(5.06%) 4개 집단이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위원은 “그동안 시장에서 한진칼 지분경쟁 가능성이 희석됐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기타법인 주식 매수세가 이렇게 이어진다면 기타법인이 누구냐에 따라 다툼의 불씨가 살아 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선 델타항공은 6월부터 한진칼 지분을 사들이면서 현재 10%를 보유하고 있다. 당시 델타항공이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백기사로 알려지면서 지분경쟁이 한진그룹 오너 일가 측 승리로 끝났다는 관측에 한진칼 주가는 7월 말 2만5,900원까지 하락했다. 그러나 델타항공 측이 중립을 선언했고 KCGI 측도 추가 지분 확보에 나섰다. 10월 반도건설의 계열사가 계열사인 한영개발·반도개발과 함께 한진칼 주식 지분 5.06%(299만5,000주)를 갖고 있다고 공시했다. 반도건설 측은 “단순 지분 투자”라고 밝혔지만 KCGI 측 우군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심우일·박경훈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0.02.24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한진칼 51,300 500 +0.98%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