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Industry 실시간

삼성바이오에피스, 중화권 판매영토 확대

글로벌 제약업체 '먼디파마'와
대만·홍콩지역 파트너십 계약

  • 박홍용 기자
  • 2020-01-14 17:36:1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에피스, 중국, 대만, 홍콩,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

삼성바이오에피스, 중화권 판매영토 확대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 삼성바이오에피스 본사에서 한 직원이 실험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세계 2위 제약시장인 중국에 이어 대만과 홍콩 시장에 진출했다.

13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이날 글로벌 제약사 먼디파마와 대만, 홍콩에서의 마케팅·판매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먼디파마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SB4(성분명 에타너셉트, 엔브렐 바이오시밀러) △SB5 (성분명 아달리무맙,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SB3 (성분명 트라스투주맙,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SB8 (성분명 베바시주맙,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등 4개 의약품에 대해 마케팅과 판매를 담당하게 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측은 계약한 파이프라인에 대해 착수금과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을 받을 예정이며, 정확한 금액은 계약상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해 초 중국 최대 바이오 회사 가운데 하나인 3S와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14억 중국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최근에는 중국의약품관리국(NMPA)으로부터 SB3과 희귀질환 치료제 SB12(성분명 에쿨리주맙, 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가 잇따라 임상 3상 시험계획을 승인 받으며, 중국 내 임상 및 상업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먼디파마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홍콩과 대만까지 중화권에서의 마케팅 판매망을 넓혔다”며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유통 및 마케팅에 있어 파트너십의 다양화를 추구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해당 지역에 최적화된 마케팅 판매 솔루션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52년 미국에서 설립된 먼디파마는 현재 전 세계적인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제약회사다. 홍콩과 대만에는 각각 2011년, 2012년에 법인을 설립해 현지 마케팅과 판매 유통망을 구축하고 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