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Global 실시간

18개월 만에 무역전쟁 일단락…세계경제 불확실성 걷히나

15일 백악관서 1단계 협상 서명
中, 2,000억달러 공산품 등 구매
美, “강제력을 갖춘 합의” 자신
전문가 “가장 큰 휴전” 에도 갈등 불씨 여전

  • 김영필 기자
  • 2020-01-15 20:50:2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18개월 만에 무역전쟁 일단락…세계경제 불확실성 걷히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위스콘신대 밀워키 캠퍼스에 위치한 팬더 아레나에서 열린 2020년 대선 유세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밀워키=EPA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최종 서명식과 함께 18개월간의 미중 무역전쟁이 일단락되면서 세계 경제를 짓눌러온 불확실성의 안개가 걷힐지 주목된다. 지난 2018년 7월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첫 관세 폭탄을 부과하면서 시작된 미중 무역전쟁이 전환점을 맞게 됐지만 1단계 합의에도 향후 두 나라 간 이해관계에서 차이를 보여 미중 무역갈등이 언제든 재발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날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류허 중국 부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식이 열렸다. 90여쪽에 달하는 1단계 합의문에는 중국이 농산물을 포함해 미국산 제품을 2년간 2,000억달러(약 231조6,200억원) 정도 수입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또 미국은 지난해 12월 계획했던 추가 관세부과 계획을 철회하고 1,200억달러어치에 대한 관세 15%를 7.5%로 낮추기로 했다. 미국은 1,200억달러 외에 오는 11월 대통령선거 전까지 추가로 관세를 인하하지 않고, 중국의 기업 보조금 같은 사안은 2단계 협상에서 다뤄진다. 워싱턴의 정책 애널리스트인 톰 블록은 “1단계 합의는 지금까지 봐온 것 중 가장 큰 휴전”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글로벌 금융시장과 대다수 전문가들은 이번 1단계 합의에도 불구하고 최종 타결까지 미중 무역전쟁이 완전히 마무리되려면 험난한 추가 협상 과정이 필요해 암운이 쉽게 걷히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