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Deal 실시간

셀트리온 3형제, 이르면 내년 합병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주주들이 원한다면 내년이라도 합병하겠다"
"은퇴 이후 핀란드에서 AI활용 원격진료 사업 추진할 것"

  • 우영탁 기자
  • 2020-01-16 11:00:3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셀트리온 3형제, 이르면 내년 합병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권욱기자
셀트리온(068270)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 셀트리온제약(068760)이 이르면 내년 합병한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발표가 끝난 뒤 진행된 질의응답에서 “주주들이 원한다면 내년에 세 회사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사들은 서정진 회장이 실질적인 최대주주로 있었으나 이 부분 외에는 서로 관련이 없었다. 합병이 진행될 경우 그동안 셀트리온을 괴롭혔던 일감 몰아주기 논란 등이 해소된다. 서 회장은 이어진 “합병이 진행 될 경우 수익률이 낮아지지 않느냐”는 질문에 “50% 이상의 이익률을 유지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한편 이 날 셀트리온은 앞서 진행된 발표에서 중국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서 회장은 “중국 현지에 12만리터 규모의 4공장을 짓기 위해 중국 성정부와 업무협약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달 내 협약을 맺을 예정이며 이르면 4월 착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 회장은 이어 “중국 공장에서는 중국 현지 판매용 바이오의약품과 1세대 바이오시밀러를 생산할 것”이라며 “지난 2017년 중국식품약품감독관리국(CFDA)에서 램시마 임상시험을 진행중인 만큼 순조롭게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램시마의 중국 임상은 중국에서 해외 기업 바이오시밀러가 임상 승인을 획득한 첫 사례다.

당뇨 시장에도 신규 진출한다. 서 회장은 인슐린 개발 계획을 발표하며 기술도입과 자체 및 공동 개발 방식으로 전 세계 400억 달러(약 46조 5,000억원) 규모의 당뇨시장에 진출,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리더 기업으로서의 성장 로드맵을 함께 발표했다. 인슐린은 중국에서 생산할 예정이다.

은퇴 이후 계획에 대해서도 밝혔다. 서 회장은 “올해 말 은퇴한 이후 핀란드에서 AI를 활용한 원격의료 사업에 진출할 것”이라며 “핀란드 정부와 이와 관련해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2030년 전 U헬스케어 업체로 거듭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먼저 이커머스로 약을 배달할 수 있고, 원격의료를 할 수 있도록 법이 개정돼야 한다”고 밝혔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0.02.20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셀트리온 179,000 2,500 -1.38%
코스닥셀트리온제약 43,600 500 +1.16%
코스닥셀트리온헬스케어 66,800 0 0.00%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