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Deal 실시간

현대제철, 연내 비핵심 사업 정리한다

작년 영업익 67%↓ 3,313억
가격인상 등 수익성 개선 나서

  • 한동희 기자
  • 2020-01-29 17:25:4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현대제철, 연내 비핵심 사업 정리한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고로 3공장 근로자가 작업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제철, 연내 비핵심 사업 정리한다

현대제철(004020)이 지난해 원재료 가격 급등 부담으로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제철은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해 주요 제품 가격 인상을 추진하고 올해 안에 비핵심 사업을 정리하는 구조조정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제철은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3,3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7.7% 감소했다고 29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3% 줄어든 20조5,126억원, 당기순이익은 93.7% 감소한 256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률은 1.6%로 전년보다 3.3%포인트나 내렸다.

현대제철은 철광석 가격이 지난해 한때 톤당 120달러까지 급등했음에도 자동차 강판·조선용 후판 등 주요 제품에 대한 가격 반영이 난항을 겪으며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감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하반기 건설 수요 부진 여파로 가격과 판매량이 동반 하락한 봉형강 부문도 실적에 악영향을 줬다. 현대제철은 다음달 협상에서 자동차 강판 가격을 최소 3만원 인상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제철은 수익성 확보를 위해 올해 비핵심 사업부 구조조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적자를 면치 못하는 특수강 사업은 저가 스크랩 투입으로 원가절감에 나선다. 모기업인 현대차의 판매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 법인은 인력 조정 등 생산 효율화 작업이 논의되고 있다. 현대제철은 보유 중인 현대오일뱅크 지분도 처분할 계획이다. 서강현 현대제철 재경본부장(전무)은 “올해 중으로 회사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수익성을 최대화하는 방향으로 가시적인 구조조정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희기자 d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0.02.20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현대제철 27,650 650 -2.30%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