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Industry 실시간

'롯데GS화학' 공식 출범...2023년까지 8,000억 투자

비스페놀A 21만톤 생산공장 건설
연 1조 매출·1,000억 영업익 기대

  • 양철민 기자
  • 2020-02-13 16:18:3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롯데GS화학' 공식 출범...2023년까지 8,000억 투자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전경. /사진제공=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011170)GS(078930)에너지의 합작법인인 ‘롯데GS화학’이 자본금 납입을 완료하며 닻을 올렸다. 이번 합작법인 출범으로 롯데케미칼과 GS에너지의 화학 부문 경쟁력도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13일 화학업계에 따르면 롯데GS화학은 지난 12일 공식 출범했다. 롯데케미칼은 롯데GS화학에 총 자본금 1,632억원을 납부해 지분 51%를 확보할 예정이다. 지분 49%는 GS에너지가 갖게 된다. 초대 대표이사에는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신규사업부문장인 임동희 전무가 선임됐다.

롯데GS화학은 오는 2023년까지 총 8,000억원을 공장 건설 등에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2023년 상반기까지 비스페놀A(BPA) 제품 20만톤 가량을 연간 양산할 수 있는 공장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며 C4유분 제품 연 21만톤 생산규모 공장은 2022년까지 건설 완료할 예정이다. 공장은 롯데케미칼 여수 4공장에 자리하게 되며 부지 규모는 10만㎡ 정도로 알려졌다.

BPA는 전기·전자제품, 의료용 기구 및 자동차 헤드램프 케이스 등에 사용되는 플라스틱인 폴리카보네이트의 원료로 사용되는 제품이다. C4유분은 탄화수소 혼합물로서 추출과정을 통해 합성고무 원료인 부타디엔 및 인조대리석 원료인 TBA를 생산할 수 있다. 양측은 이번 공장 건설을 통해 연 1조원의 매출과 1,000억원의 영업이익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7,700여 명의 직·간접 고용 창출 등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합작사 설립은 양측에게 ‘윈윈 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케미칼은 폴리카보네이트의 생산 원료인 BPA를 합작사에서 공급받아 제품가격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 기존 C4유분 제품 사업 또한 ‘규모의 경제’ 확보가 가능해져 수익이 늘어날 전망이다. GS에너지는 지분 50%를 보유한 자회사 GS칼텍스를 통해 프로필렌, 벤젠, C4유분 등을 합작사에 공급해 수익률을 한층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 특히 롯데케미칼은 지난 2014년 현대오일뱅크와 지분 40%와 60%를 각각 보유한 합작사인 현대케미칼을 설립해 원재료와 석유화학 제품 간의 밸류체인을 강화하는 등 최근 몇년간 합작을 통한 수익 개선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0.10.28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GS 34,550 950 +2.83%
코스피롯데케미칼 246,500 15,500 +6.71%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