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Deal 실시간

'현대차 납품사' 화진 M&A 우협에 삼라마이다스

알짜회사 불구 무자본 M&A로 망가지며 회생절차 돌입

  • 김기정 기자
  • 2020-02-18 17:38:0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그널] '현대차 납품사' 화진 M&A 우협에 삼라마이다스
사진제공=화진 홈페이지

현대자동차 부품 납품사인 화진의 인수·합병(M&A)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삼라마이다스가 선정됐다.

화진이 회생계획 인가 전 M&A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삼라마이다스를 선정했다고 18일 공시했다. 매각 주관사는 동아송강회계법인이다. 지난달 화진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등 외부자본 유치를 통해 회사를 매각할 방침이라고 밝히고 인수의향서와 비밀유지 확약서를 접수했다.

화진은 현대자동차에 부품을 납품하는 회사다. 2016년까지 3년 연속 1,100억원에서 1,200억원 사이의 안정적인 매출과 7%~11%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알짜회사였지만 다음해 이른바 ‘무자본 M&A’ 세력에 휘말리며 회사가 망가졌다. 검찰은 지난해 6월 화진의 전 경영진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2018년 적자로 돌아선 후 그 규모가 지속적으로 확대되자 지난해 9월 회생절차에 돌입했다. 2개월 뒤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새로운 지배주주를 확보해 회생절차를 종결하기 위한 매각 작업을 지속해왔다.
/김기정기자 about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