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Deal 실시간

나노기업 ‘레몬’ 수요예측 이어 청약도 흥행…경쟁률 800대 1

청약증거금 2조3,618억원
28일 코스닥 입성

  • 김민석 기자
  • 2020-02-20 17:18:0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기업공개(IPO)에 도전하는 나노 멤브레인 생산기업 레몬이 수요예측에 이어 청약에서도 흥행에 성공했다.

20일 레몬의 IPO 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는 이날까지 이틀동안 진행한 일반청약 경쟁률이 800.07대 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청약증거금으로 2조3,618억원이 몰렸다. 일반청약을 마친 레몬은 28일 코스닥 상장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레몬은 앞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도 흥행에 성공한 바 있다. 947개 기관이 수요예측에 참여, 공모가를 밴드 상단인 7,200원으로 확정했다.

2012년 설립된 주식회사 레몬은 나노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는 회사다. 의류·생활용품·위생용품·스포츠용품 등 다양한 제품에 사용되는 나노 멤브레인의 대량생산이 가능한 회사로 알려졌다. 코스닥 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에서도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NICE평가정보로부터 높은 평가(A등급)를 받기도 했다.
/김민석기자 se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