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S-money 실시간

외인 하루 새 코스피 8,800억 투매

6년 8개월만에 최대금액 순매도
3거래일간 2조 4,000억 넘게 팔아

  • 박성호 기자
  • 2020-02-26 16:38:2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외국인 투자가들의 ‘셀 코리아’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지면서 다른 신흥국보다 상대적으로 개방적인 국내 주식에 대한 매도세가 더 거셌다는 분석이 나온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 투자가들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만 8,870억원어치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하루 순매도 금액 기준으로 지난 2013년 6월13일(9,550억원) 이후 6년8개월 만에 최대치다. 최근 3거래일 동안 외국인들이 순매도한 금액만도 2조4,427억원에 달했다. 외국인의 투매에 코스피지수는 이날 전거래일보다 1.28%(26.84포인트) 빠진 2,076.77로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들이 집중적으로 보유하고 있던 반도체·IT 관련 종목들은 전날 반등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다시 주저앉고 말았다. 외국인들은 삼성전자(005930) 주식을 이날(3,973억원)을 포함해 사흘간 1조1,629억원어치나 내다 팔았다. SK하이닉스(000660) 주식도 같은 기간 3,393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외국인들의 셀 코리아 행진은 한국에서 코로나19 확산 정도가 심해지면서 글로벌 공급망 훼손이 우려되는데다 전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코로나19의 팬데믹(대유행) 가능성까지 언급하면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더욱 강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다른 이머징마켓보다 한국 증시가 상대적으로 개방적인 탓에 외국인 투자가들이 환금처로 선호하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가 확연히 줄어드는 등의 유의미한 상황 변화를 보이지 않는 국면에서는 외국인들의 매도세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안전자산 선호로 신흥시장에서 글로벌 자금이 빠져나가고 있으며 한국은 시장 특성상 더 변동성이 심한 상황”이라며 “당분간 현재와 같은 변동성이 큰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0.10.30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SK하이닉스 79,900 1,800 -2.20%
코스피삼성전자 56,600 1,500 -2.58%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