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Global 실시간

시장 개입 나선 연준…파월 “적절히 행동하겠다”

증시폭락에 긴급성명 발표
시장선 금리인하·QE 전망

  • 김영필 기자
  • 2020-02-29 10:28:0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장 개입 나선 연준…파월 “적절히 행동하겠다”
파월 의장. /EPA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28일(현지시간) “경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적절하게 행동하고 우리의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두 개입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증시폭락에 적극 개입하겠다는 의도다.

파월 의장은 이날 오후2시30분 연준 홈페이지에 긴급성명을 올리고 “미국 경제의 펀더멘털은 여전히 강하다”며 “그러나 코로나바이러스가 경제활동의 리스크를 높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준은 상황 진전, 경제 전망에 미치는 함의 등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준 의장이 예정에 없던 성명을 내고 사실상 증시에 개입한 꼴이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장중 1,000포인트 이상 밀리면서 2만4,600선으로 하락했다. 지난 24일 1,031.61포인트 급락한 다우지수는 27일에는 포인트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낙폭인 1,190.95포인트 주저앉았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하하거나 만기 1년 이상의 채권을 매입해 유동성을 공급하는 양적완화(QE)를 재개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연준이 코로나19 발병의 경제적 악영향을 상쇄하기 위한 조치를 서둘러 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