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Deal 실시간

지방銀 신용등급 ‘흔들’…무디스, 4개사 신용등급 하향 검토

코로나19 확산 지역 지방銀 신용등급 하향검토
중소기업 익스포져 높은 IBK기업은행도 영향권

  • 김민석 기자
  • 2020-03-25 11:00:0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그널] 지방銀 신용등급 ‘흔들’…무디스, 4개사 신용등급 하향 검토

[시그널] 지방銀 신용등급 ‘흔들’…무디스, 4개사 신용등급 하향 검토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국내 4개 지방은행의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 검토 대상에 올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지역 경기침체 우려가 주요 원인이다.

무디스는 부산은행·대구은행·제주은행·경남은행의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 검토 대상에 올렸다고 25일 밝혔다. 무디스 측은 “이들 4개 지방은행은 코로나19 확산의 직접적 피해 지역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어 자산 건전성 악화 우려가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현재 무디스는 이들 4개 은행에 장기 은행예금등급 ‘A2’를 부여하고 있다.

무디스는 같은 날 IBK기업은행의 장기 은행예금등급(Aa2), 선순위 무담보 채권등급(Aa2)과 등급전망 ‘안정적’을 유지하고 독자신용도(baa2)를 하향 조정 검토에 대상에 올렸다. 또한 IBK투자증권의 외화표시 장기 신용등급(A1)과 단기 기업신용등급(P-1)에 대한 하향 조정 검토에 들어갔다.

무디스는 “IBK기업은행은 코로나19의 확산에 취약한 중소기업들에 대한 위험노출도(익스포져)가 높다는 점을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IBK투자증권에 대해서는 “모기업인 IBK기업은행의 지원 능력이 약화 될 수 있음을 고려한 결정”이라며 “현재 IBK투자증권의 기업신용등급에는 IBK기업은행의 지원 가능성이 반영돼 있으며 IBK기업은행의 독자 신용도가 하향조정될 경우 IBK투자증권 신용등급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석기자 se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