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S-money 실시간

채안펀드 은행서 4.7조 출자...'증안 분담률' 놓고 금융지주 고심

■ 금융시장 안정대책 출자 비중은
전체 30억중 민간서 24조 투자
한은 유동성 절반 부담 안을 듯
채안펀드, 생보+손보 2.3조 분담
증안펀드, 5대지주사서 1조씩
은행 이중부담 최소화가 관건

  • 이태규 기자
  • 2020-03-25 17:52:5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채안펀드 은행서 4.7조 출자...'증안 분담률' 놓고 금융지주 고심

정부의 100조원 금융시장안정 대책의 출자 비중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채권·증권시장안정펀드 최대 조성금액 약 30조 중 24조원을 민간이 투자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지주사는 채안·증안펀드에 중복 투자해야 해 셈법이 복잡해졌다. 한국은행은 민간과 국책은행을 더해 최소 25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간접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채안펀드, 은행 부담 줄고 보험사 등은 커져=25일 금융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채안펀드는 금융위기 때가 아니라 2016년 협약에 있던 출자 비중을 그대로 따른다”고 설명했다. 즉 총 10조원 중 KDB산업은행이 2조(20%), 은행이 4조 7,200억(47.2%), 생명보험사 1조 7,800억(17.8%), 손해보험사 5,700억(5.7%), 증권사 및 증권유관기관이 9,300억(9.3%)을 분담한다. 산은은 2008년 때와 출자규모가 같고 은행은 6조원에서 부담을 덜었다. 대신 생보사는 2008년 1조 2,000억에서 이번에 1조 7,800억원으로, 손보사는 3,000억에서 5,700억으로, 증권사 및 유관기관은 5,000억에서 9,300억원으로 증가했다. 20조로 증액할 때는 2016년에 비해 변화된 각 금융사 자산을 고려해 조정될 예정인데, 큰 차이가 없어 산은은 4조, 은행은 9조 4,400억원 등 투자 금액이 2배가 될 전망이다.

◇증안펀드, 지주별 셈법 복잡=10조원의 증안펀드는 우선 5대 금융지주가 1조씩 총 5조원을 책임진다. 다만 지주사별로 사정이 달라 딱 떨어지게 1조원씩 맡지는 않을 전망이다. 개별 지주에서 은행, 증권, 카드, 보험 등 어떤 계열사가 부담할지는 각 금융지주사가 판단한다. 여기에 산은이 2조원을 내고 나머지 3조원은 18개 각 금융업 선도업체가 분담한다. 이 중 보험부문에서는 지주계열을 제외한 상위 4개사가 출자할 것으로 예상된다. 생보에서 삼성·한화·교보·미래에셋생명이, 손보에서 삼성·현대·DB·메리츠 등으로 총 1조 3,500억원 가량을 투자할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약 1조 7,000억원은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메리츠증권 등 초대형 투자은행(IB)이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별도로 거래소 등 증권유관기관 투자분 약 7,000억원은 증안펀드가 조성되는 4월 초 이전에 조성해 집행하게 된다.

관심은 5대 금융지주에서 어떤 계열사가 투자하느냐다. 채안·증안펀드라는 이중 부담을 안게 된 금융지주 입장에서는 채안펀드는 은행이 부담하므로 증안펀드는 최대한 증권, 보험, 카드사에서 맡아줘야 한다. 신한·KB금융지주는 그래도 비은행부문에서 증안펀드에 투자할 수 있지만 하나·우리·농협금융지주는 은행이 주력이어서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정부는 회계 조정으로 최대한 금융사를 배려한다는 입장이다. 김태현 금융위 사무처장은 “유가증권에 대한 위험 가중치를 절반 가량 낮출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은행 국제결제은행(BIS) 비율 산정 시 주식 투자액은 위험가중치가 300%인데 이를 150%로 낮추고 보험사의 지급여력비율(RBC)을 계산할 때도 주식에 대한 위험가중치를 12%에서 6%로 낮출 것으로 보인다. 시중은행 BIS 비율을 최대 2%포인트, 지방은행은 4%포인트 끌어올리는 바젤Ⅲ도 도입을 7월 이전으로 앞당긴다.

◇한은, 25조 이상 유동성 공급=이 과정에서 한은은 25조 이상의 유동성을 간접 공급한다. 일단 증권사들을 상대로 총 3조 5,000억원의 RP(환매조건부채권) 매입을 단행했고 국고채 1조 5,000억원 어치도 사들였다. 펀드 관련해서 30조 7,000억원 중 절반인 15조 3,500억원 가량의 유동성을 간접 지원한다. 한은 핵심 관계자는 “지원 유동성 규모는 아직 책정되지 않았지만 50%는 맡기로 했다” 며 “출자할 금융회사들의 유동성 상황에 따라 구체적 지원 금액이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은은 금융중개지원대출을 5조원 늘려 이를 합하면 25조 3,500억원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여기서 산은·수은 등 정책금융기관이 대기업을 포함한 기업에 29조원 이상 자금 지원을 확대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서도 국책은행에 대한 간접 유동성 지원을 검토 중이어서 규모는 늘어날 수 있다.
/이태규·서은영·백주연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