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Finance 실시간

무디스 “현대차·기아차 신용등급 강등 전망”

  • 김민경 기자
  • 2020-03-26 21:24:1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그널] 무디스 “현대차·<span class='pop_link'><a class='pop_link2 company_link up' idx='2' href='/StockFS/000270'><span>기아차(000270)</span></a><span class='company_pop  left' style='display: none;' id='chartContainerPop_2'><h1> 재무분석</h1><a href='#' class='close_company'><img src='https://img.sedaily.com/Html/content/company/close.svg' alt=''></a><div class='con_chart' id='chartContainer_2'>차트영역</div><div class='btn_area'><a href='/StockFS/000270/goingconcern' onClick='goGoingconcern('000270');'>계속기업리포트</a></div></span></span> 신용등급 강등 전망”

[시그널] 무디스 “현대차·기아차 신용등급 강등 전망”

현대차(005380)와 기아차의 글로벌 신용등급이 조만간 강등될 가능성이 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심화되면서 글로벌 소비 수요에 타격이 큰 탓이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현대차와 기아차의 신용등급을 하향조정 검토하겠다고 26일 밝혔다. 무디스는 이 회사에 대해 각각 장기신용등급 ‘Baa1’을 부여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전망 약화와 유가 하락, 최근의 자산 가격 하락세를 반영했다. 무디스는 “자동차 산업은 소비자의 수요 및 소비심리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충격이 가장 크다”며 “전례 없는 영업환경에 놓여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올해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약 14%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향후 수개월간 EMEA(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 시장과 북미 시장을 중심으로 신차 수요가 크게 약화될 것이라는 전망에서다. 무디스는 “초여름까지 수요 약화가 지속되다가 저점으로부터 일정 수준 회복될 것”이라며 “2분기 중 최대 30% 수준의 감소세를 보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유럽과 북미 지역에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현대·기아차의 생산설비 가동 중단이 장기화되고 자동차 판매 대수의 회복이 상당히 지연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자동차 OEM 업체들과 부품 공급망 간의 긴밀한 협력이 없을 경우 신차 생산이 재개되어도 공급 체인(supply chain)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날 국내 신평사인 한국기업평가도 현대차의 올해 영업이익이 최대 1조원 이상 감소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기평은 “하반기에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가정하고 있으나 큰 폭의 실적 저하가 불가피하다”며 “완성차 업체가 위축되면서 부품업체들의 부담도 가중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민경기자 mk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0.04.09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기아차 30,150 1,900 +6.73%
코스피현대차 97,100 7,100 +7.89%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