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S-money 실시간

산은·기은, 30일부터 CP·전단채 등 매입

<100조 금융지원 프로그램 시동>
채안펀드 4월 2일부터 회사채 매입
증안펀드는 4월 둘째주 집행 예정
산은·신보 'CP 기구' 신설도 추진

  • 김지영 기자
  • 2020-03-27 18:23:0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은·기은, 30일부터 CP·전단채 등 매입
손병두(가운데)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7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에서 콘퍼런스콜로 금융상황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금융위원회

산은·기은, 30일부터 CP·전단채 등 매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기업의 유동성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이 오는 30일부터 기업어음(CP), 전자단기사채, 여신금융회사채 등을 매입한다. 채권시장안정펀드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기 전에 최대한 서둘러 단기자금시장의 불안을 해소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금융위원회는 27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준비 상황을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당국은 단기자금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해 당장 이달 30일부터 산은과 기은에서 CP·전단채·여전채 등을 매입하기로 했다. 산은과 신용보증기금이 공동으로 CP매입기구도 신설하기로 했다. 매입 규모는 총 3조9,000억원(산은 3조4,000억원, 기은 5,000억원)으로 CP 2조원, 회사채 1조9,000억원을 매입한다. 산은은 코로나19에 따른 일시적 유동성으로 신용도가 하락한 기업의 CP를 매입하는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손 부위원장은 “단기자금시장은 움직임이 매우 빠르고 유동성 불안의 시작점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가장 신속한 조치가 필요한 영역”이라며 “시장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채안펀드가 본격 가동되기 이전에 산은·기은 등이 CP·전단채·여전채 등을 매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채안펀드를 통한 회사채 매입은 4월2일부터 진행된다. 증권시장안정펀드는 4월 둘째 주부터 집행할 계획이다. 다음달 1일부터 1.5%의 시중은행 대출, 전 금융권 대출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가 시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금융위 비상금융상황실, 금융감독원 소비자보호국 및 지방지원을 중심으로 현장점검 등이 주 2회 진행된다.

손 부위원장은 “대책의 구체적인 규모와 내용이 발표된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신속하고 정확한 집행”이라며 “기업을 살리고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선제적이고 과감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 부문 대응방안을 발표한 지난달 7일부터 이달 24일까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중소기업에 13조4,000억원의 자금이 지원된 것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신규자금 지원이 6조1,000억원, 만기연장 및 원금상환 유예가 6조9,000억원, 연체료 할인 및 이자납입 유예 등이 4,000억원이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