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Industry 실시간

SKT 박정호 사장 45억원...30% 껑충

  • 신한나 기자
  • 2020-03-30 21:27:4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박정호 SK텔레콤의 대표이사가 45억3,100만원의 보수를 받아 통신 3사 중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이는 전년도 35억600만원에 비해 29%(10억2,500만원)가량 오른 금액이다. 지난해 박 대표는 급여 13억원, 상여 32억2,800만원, 기타 근로소득 300만원을 받았다. SK텔레콤은 “2018년 MNO(통신)·미디어·보안·커머스 등 4대 사업을 중심으로 정보통신기술(ICT) 신사업 포트폴리오를 성공적으로 재편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황창규 KT 전 회장은 급여 5억7,000만원, 상여 8억5,000만원을 포함해 총 14억4,200만원의 보수를 받았고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1억6,3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신한나기자 han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