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S-money 실시간

올해 첫 '강남 로또' 르엘 신반포 청약…1순위 최고 408대 1

67가구 모집에 8,300명 몰려…평균 124대 1

  • 진동영 기자
  • 2020-03-30 20:32:1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올해 첫 '강남 로또' 르엘 신반포 청약…1순위 최고 408대 1
서울 서초구 잠원동 ‘르엘 신반포’ 조감도. /제공=롯데건설

올해 첫 서울 강남권 ‘로또 분양’ 단지로 주목받은 서울 서초구 잠원동 ‘르엘 신반포’ 청약에 8,300여명이 몰리면서 평균 124.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30일 한국감정원 청약시스템 ‘청약홈’에 따르면 롯데건설이 이날 1순위 청약 접수를 받은 르엘 신반포는 일반분양 67가구 모집에 8,358명이 접수했다. 평균 경쟁률은 124.7대1이다. 최고 경쟁률은 8가구를 모집한 100㎡형에서 나왔다. 8명 모집에 3,267명이 몰리면서 408.38대1을 기록했다. 각각 13가구를 모집한 59㎡형과 54㎡형은 146.62대1(1,906명), 95.54대1(1,242명)이 나왔다. 이밖에 84㎡A형 62대1, 84㎡B형 56.85대1 등이다.

신반포14차를 재건축하는 이 단지는 3개 동 280가구 규모의 소규모 단지지만 인근 시세에 비해 적어도 10억원 이상 저렴한 분양가에 공급되면서 치열한 청약경쟁을 예고했다. 3.3㎡당 분양가는 4,849만원 수준으로 전용 84㎡의 경우 16억5,300만~16억7,200만원에 공급될 예정이다. 주변 신축 아파트 입주권이 30억원 안팎, 구축도 24억원가량에 호가가 형성돼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최소 10억원 이상의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평가다.

이 단지는 올해 첫 강남권 분양 단지라는 희소성을 업고 소규모 단지임에도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신축 공급이 부족한 서울 강남권에서는 청약이 나올 때마다 ‘로또’ 수준의 경쟁률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12월 공급된 서울 강남구 개포프레지던스자이(개포주공4단지)는 65대1, 11월 공급된 르엘대치(대치2지구)와 서초구 잠원동 르엘신반포센트럴은 각각 212.1대1, 82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