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S-money 실시간

신반포15차 조합, 결국 야외설명회 연다

12일 시공사홍보 설명회 개최 공지
서울시도 "소규모 회의 등 일부 허용"

  • 박윤선 기자
  • 2020-04-07 17:31:2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신반포15차 조합, 결국 야외설명회 연다

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서 서울의 한 재건축 조합이 시공사 설명회를 강행하기로 했다. 일정 연기로 인한 손실을 감당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7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 15차 재건축 조합은 오는 12일 엘루체컨벤션 6층 노천 옥상에서 시공사 홍보 설명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하고 조합원들에게 공지했다. 시공사 홍보 설명회에는 삼성물산·대림산업·호반건설 등이 참여한다. 조합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야외 개최를 선택하고, 해외를 다녀오거나 건강 이상이 있는 조합원은 설명회 참석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아 사회적 거리 두기가 2주 연장된 상황에서 대규모 인원이 운집하는 행사를 개최하는 것에 대해 비판이 나오고 있다. 앞서 이 조합은 정부와 지자체 권고를 무시하고 지난달 31일 시공사 합동 설명회를 강행하려다가 잠정 연기한 바 있다. 서초구청은 이번 설명회에 대해서도 개최 자제를 권고했지만 강제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신반포15차 외에도 서울 강동구 고덕그라시움과 강남구 개포래미안포레스트 재건축 조합도 지난달 21일 야외에서 조합 총회를 강행해 논란을 빚었다. 조합이 모임을 강행하는 이유는 재건축 일정이 미뤄질수록 사업비 이자 부담 등 손해가 커지기 때문이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유예기간을 3개월 연장하는 대신, 각 조합에 5월 하순까지 총회 등의 행사를 미루도록 했다.

한편 조합 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되자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시행했던 정비사업장의 총회 금지 방침을 일부 완화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최근 150인 미만이 모이는 소규모 총회나 대의원 회의에 대해서는 철저한 방역관리 하에 야외 모임이 가능하도록 기조를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