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S-money 실시간

'폴더블 날개' 부품株 2차 도약 가능할까

삼성전자 7~8월 '갤폴드2' 출시 예상
폴더블폰 출하 작년보다 13배 늘듯
비에이치·유티아이 등 수혜 기대

  • 신한나 기자
  • 2020-04-07 17:34:4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폴더블 날개' 부품株 2차 도약 가능할까

삼성전자가 오는 7~8월 ‘갤럭시폴드’의 후속작인 ‘갤럭시폴드2’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주가가 주춤했던 부품업체들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올해 삼성전자의 신작 출시를 계기로 폴더블폰의 공급이 확대되면서 시장이 본격적인 성장기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7일 코스닥시장에서는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용 기판을 생산하는 비에이치(090460)가 5.83%(950원) 오른 1만7,250원으로 장을 마쳤다. 특수보호필름 업체 세경하이테크(148150)는 2.37%(600원) 상승한 2만5,900원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SKC코오롱PI(178920)(2.55%), KH바텍(060720)(1.37%) 등 폴더블 부품주가 강세를 보였다. 새롭게 주목받는 업체들도 있다. 폴더블 커버윈도 기술업체인 유티아이(179900)와 켐트로닉스는 폴더블폰 관련주로 떠오르며 최근 주가가 급등세다. 유티아이는 지난달 19일 7,000원에 불과했던 주가가 이날 두 배가량 뛴 1만3,9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올해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세로 스마트폰 수요가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전문가들은 폴더블폰만큼은 공급 대비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왕진 이베스트투자증권(078020) 연구원은 “폴더블폰의 경우 코로나19 영향으로 판매량 전망치가 줄어든다고 해도 판매량 자체가 지난해 대비 크게 증가한다는 점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또 삼성디스플레이가 베트남 공장을 증설하면서 패널 생산량이 기존 월 26만대 수준에서 올해 말 월 100만대 수준까지 확대된 것도 폴더블폰 출하량 증가에 따른 부품업체들의 실적 성장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KB증권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폴더블폰 출하량은 지난해 50만대보다 13배나 증가한 700만대 수준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2021년에는 출하량이 1,5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됐다. 이창민 KB증권 연구원은 “폴더블 스마트폰은 고가의 부품이 다량 탑재되는 만큼 제조사들과 부품업체들의 평균판매단가(ASP) 상승효과가 클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폴더블폰 출하량이 늘면서 기존 벤더사 이외 업체의 이원화 가능성도 높아져 수혜업체 또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전작까지 삼성전자의 힌지를 독점 공급했던 KH바텍은 에스코넥(096630)서진시스템(178320) 등이 이원화 벤더로 추가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최보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기존 부품 공급업체의 경우 판가가 하락할 가능성이 있지만 초기 시장인 폴더블폰의 공급량이 앞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신한나기자 han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0.05.29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닥KH바텍 20,800 200 +0.97%
코스닥SKC코오롱PI 31,500 350 -1.10%
코스닥비에이치 17,450 450 -2.51%
코스닥서진시스템 27,000 800 +3.05%
코스닥세경하이테크 27,950 300 -1.06%
코스닥에스코넥 1,935 50 -2.52%
코스닥유티아이 16,350 300 -1.80%
코스닥이베스트투자증권 5,120 20 -0.39%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