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Global 실시간

'굿바이, 에디슨 전구'…GE, 조명사업 손뗀다

LED 등장 후 수익 악화
3,095억원에 매각 전망

  • 곽윤아 기자
  • 2020-05-28 16:46:3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굿바이, 에디슨 전구'…GE, 조명사업 손뗀다
제너럴일렉트릭(GE) 로고./AP연합뉴스

미국 제너럴일렉트릭(GE)이 창립자 토머스 에디슨의 발명품이자 회사의 상징인 조명 사업을 매각한다.

27일(현지시간) CNN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GE는 이날 129년간 이어온 조명 사업을 미국 스마트홈 기업 ‘서번트시스템스스’에 매각한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매각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WSJ는 이번 거래의 규모가 2억5,000만달러(약 3,095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래리 컬프 GE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거래는 GE를 집중화된 산업 회사로 전환하는 데 중요한 단계 중 하나”라고 밝혔다. GE는 향후 항공엔진·의료기기·전력·재생에너지 등 네 가지 주요 산업 부문에 주력할 것이라고 CNN은 보도했다. 다만 라이선싱 계약이 남아 있어 서번트시스템스가 전구를 제조하더라도 당분간 GE 로고가 찍힐 예정이다.

GE에 조명 사업은 ‘아픈 손가락’이었다. 전구를 발명한 에디슨의 회사인 에디슨제너럴일렉트릭과 톰슨휴스턴일렉트릭컴퍼니 간 합병으로 1892년 설립된 GE에 조명 사업은 회사의 상징이나 마찬가지였지만 교체주기가 긴 발광다이오드(LED)의 등장과 가격하락 등으로 조명 산업이 깊은 침체에 빠졌기 때문이다. 10여년 전 제프리 이멀트 당시 CEO는 가전제품과 조명 사업 매각을 검토했으나 금융위기로 계획을 중단한 바 있다. 이후 2017년 GE는 조명 사업 매각을 추진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GE의 과도한 사업확장으로 불어난 부채도 사업을 정리하는 원인 중 하나로 거론된다. GE는 한때 금융·미디어·서비스 산업까지 진출했지만 실적 부진으로 부채가 막대해지면서 조명과 기관차 산업 등 약 12개 사업의 매각을 추진해왔다. 설상가상으로 항공 부문에 집중해온 GE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항공 산업이 마비되자 직원 1만3,000여명을 감원할 방침을 세웠다.

/곽윤아기자 o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