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Deal 실시간

한국콜마, 제약사업 5,100억에 매각

콜마파마 지분전량 등 IMM에 양도
HK이노엔 인수따른 금융비용 줄듯

  • 이주원 기자
  • 2020-05-28 17:18:2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한국콜마, 제약사업 5,100억에 매각

2년 전 HK이노엔(옛 CJ헬스케어)을 인수하면서 글로벌 제약사로서의 포부를 밝혔던 한국콜마가 제약사업부문 매각이라는 예상외의 카드를 꺼냈다. 회사 측은 ‘사업 효율화’ 차원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한편 업계에서는 HK이노엔 인수로 금융비용 부담이 커진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관측이 나온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콜마의 지주사인 한국콜마홀딩스는 자회사 콜마파마의 보유지분 전량과 한국콜마의 제약사업부문을 약 5,124억원에 사모펀드인 IMM프라이빗에퀴티에 매각한다고 지난 27일 공시했다. 글로벌 의약품 생산대행(CMO) 사업을 하는 콜마파마 지분은 1,761억원에, 치약 사업을 제외한 한국콜마 제약사업 부문은 IMM에 3,363억원에 양도하기로 했다.

한국콜마는 매각 이유에 대해 “그룹 사업구조 재편으로 핵심 역량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매각 절차를 통해 한국콜마는 화장품 사업에 집중하는 한편 제약 사업은 HK이노엔이 담당하는 식으로 사업 구조가 재편될 전망이다.

업계에선 이번 결정이 HK이노엔 인수에 따른 금융비용 부담을 덜기 위한 차원이라고 해석한다. 한국콜마는 지난 2018년 1조3,000억원에 HK이노엔분 지분 100%를 인수했다. 이에 따른 인수금융과 차입으로 금용부담이 대폭 증가했는데 지난해 사업보고서 기준 연간 이자비용은 534억원으로 영업이익(1,178억원)의 절반에 달했다. 증권가에서는 이번 제약사업 양도에 따라 연간 130억원~150억원 가량의 금융비용이 감소될 것으로 봤다.

다만 이익 기여가 높았던 제약 부분을 매각한 점이 아쉽다는 지적도 있다. 박현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제약 부문의 매각 의지를 지속적으로 언급해왔기 때문에 이 부분은 어느 정도 시장에 알려진 일”이라면서도 “올해 제약 사업 부문 영업이익 전망치는 230억원으로 전체 영업이익의 17%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는데 영업이익 측면에서는 부정적”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유동성 확보로 기존 사업과 연계된 신규사업도 발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