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S-money 실시간

[단독] GTX '완행열차' 될라… 성동구, 왕십리역 신설 추진

  • 권혁준 기자
  • 2020-06-04 10:54:1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단독] GTX '완행열차' 될라… 성동구, 왕십리역 신설 추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노선에 대한 관심이 점차 커지는 가운데 GTX 역사를 추가로 유치하려는 지방자치단체 간의 경쟁도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한편 역사 추가를 요구하는 지자체가 계속해서 나오는 가운데 GTX가 기존 계획과는 달리 ‘완행 열차’가 될 것이란 우려도 쏟아지고 있다.

4일 성동구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성동구는 왕십리역에 GTX-C 노선 역사를 유치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발족시켰다. 구 관계자는 “왕십리역은 각종 노선이 지나는 사통팔달의 역”이라며 “GTX 노선이 왕십리역 지하를 지날시 정차역을 설치해야 하는 타당성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앞서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3일 자신의 블로그에 “현재 GTX-C노선 일부 구간에 대한 노선 변경이 추진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노선이 왕십리역 지하를 통과하는 것으로 변경된다면 GTX-C노선 왕십리역이 신설돼야 한다는 의견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왕십리역 유치를 위한 노력을 시작했으며, 역이 신설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GTX 역사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지방자치단체는 성동구뿐만이 아니다. 지난 2월 김상돈 의왕시장은 GTX-C노선이 의왕역에 정차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이를 위해 의왕역 정차를 국토교통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성사시키라고 공무원들에게 지시했다.

최대호 안양시장 또한 연구용역까지 발주하면서 GTX-C 노선이 인덕원역에 정차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안양 내에서는 인덕원역뿐 아니라 인구가 밀집한 범계역 또는 평촌역에 정차해야 한다는 목소리 또한 나오고 있다. 현재 평택·병점 등 수도권 외곽 지역에서도 GTX 노선을 연장해달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GTX-A 또한 노선이 창릉신도시 지하를 지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이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인근 택지지구 주민들은 3만8,000가구 규모에 달하는 창릉신도시에 GTX가 정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지자체 간 경쟁 속 기존 정차 지역 주민들을 중심으로 불만도 높아지고 있다. 한 시민은 “서울 주요 지역까지 20분대로 도달할 수 있다고 광고했는데 결국 ‘완행열차’가 되는 것 아니냐”며 “기존 정차역만 서는 원안대로 추진돼야 한다”고 반발했다.
/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