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Industry 실시간

현대글로비스, 폭스바겐그룹 5년치 물량 따냈다

유럽발 중국행 완성차 전량 운송
5,200억 규모 해운계약 사상 최대
非현대차 물량 늘어나 체질 강화
空船구간 최소화로 효율·수익 UP

  • 박한신 기자
  • 2020-07-02 17:43:1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폭스바겐, 포르쉐, 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 폭스바겐그룹 5년치 물량 따냈다

현대글로비스(086280)가 유럽 최대 완성차 제조사 폭스바겐그룹과 5년간 약 5,200억원 규모의 장기 해상 운송 계약을 맺었다.

유럽에서 중국으로 향하는 폭스바겐·아우디·포르쉐·벤틀리 등 폭스바겐그룹 내 모든 승용차 브랜드의 물량을 단독으로 해상 운송하는 계약이다. 5,200억원에 달하는 계약 규모는 현대글로비스가 현대·기아차를 제외한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로부터 따낸 해운 계약 중 사상 최대규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글로벌 자동차시장이 위축된 가운데서도 비(非)현대·기아차 물량을 확대해 안정적 사업구조를 구축하려는 현대글로비스의 노력이 결실을 보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독일 자동차 제조기업 폭스바겐그룹의 물류 자회사인 ‘폭스바겐 콘제른로기스틱’과 유럽에서 중국으로 수출되는 완성차 전량을 해상으로 운송하는 신규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오는 2024년 12월까지 5년간(기본 3년+연장 옵션 2년) 폭스바겐그룹이 유럽에서 생산한 모든 승용차를 해상을 통해 중국으로 실어 나른다. 독일 브레머하펜항과 영국 사우샘프턴항에서 상하이·신강·황푸 등 중국 내 주요 항으로 완성차를 운송하게 된다. 이 운송 구간은 세계 자동차 운송 구간 중 물량 규모 면에서 최대 규모로 평가되는 구간 중 하나다.

이번 계약이 눈길을 끄는 이유는 계약기간이 5년으로 장기라는 점과 운임규모가 총 4억3240만달러(5,182억원)로 현대글로비스가 비계열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와 체결한 해운 계약 중 사상 최대 수준이라는 점이다. 현대글로비스는 그동안 글로벌 완성차 업계와 통상 1~2년 단위의 단기계약을 해왔다. 하지만 이번에 최장 5년 계약을 체결해 장기간 안정적인 물량을 확보하게 됐다. 또한 금액도 상당해 현대글로비스의 비계열 기업 매출도 크게 늘어나 사업 체질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 완성차 해상운송 사업에서 2조510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비현대·기아차 계열 매출은 약 53%다. 이번 계약으로 연간 1,000억원가량의 새로운 운임 매출이 발생함에 따라 비현대·기아차 계열 매출이 한꺼번에 약 10%가량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계약으로 항로 운영의 효율성과 영업력을 극대화할 수 있게 됐다. 글로비스는 그동안 한국에서 유럽에 완성차를 수출한 후 극동 지역으로 돌아오는 선박에 선적할 현지 화물 유치에 힘을 쏟아왔다. 빈 배로 돌아오게 될 경우 선대 운영 효율성과 수익성에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현대글로비스의 한 관계자는 “극동에서 미주, 미주에서 유럽, 유럽에서 다시 극동으로 연결되는 전 세계 완성차 해상운송 핵심 항로의 물동량을 모두 안정적으로 확보했다”며 “자동차운반선이 공선(空船)으로 운항하는 구간을 최소화하고 선박 적재율을 높여 향후 신규 화물 영업에서도 경쟁력 있는 가격을 제시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 자동차 운반선 시장은 일본계 선사가 약 50%, 유럽계가 약 30%, 한국계(현대글로비스)가 약 18%를 과점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박한신기자 hs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0.08.14 13:42:30 (20분 지연)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현대글로비스 124,000 1,000 +0.81%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