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Deal 실시간

GS EPS, 회사채 수요예측에 9,100억원 몰려 '흥행'

  • 김민경 기자
  • 2020-07-03 17:41:4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회사채, GSEPS, 지에스이피에스, CP, 수요예측, GS

[시그널] GS EPS, 회사채 수요예측에 9,100억원 몰려 '흥행'

GS(078930)그룹 민자 발전사인 GS EPS(AA-, 안정적)가 회사채 발행을 앞두고 1조원에 가까운 뭉칫돈을 끌어모았다. LNG, 바이오매스 등 다각화된 수익원으로 사업안정성과 수익창출력이 높다는 점이 투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GS EPS는 이날 1,500억원 규모 회사채 발행을 앞두고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총 9,100억원어치 매수 주문을 받아 흥행했다. 삼성증권과 NH투자증권, KB증권이 주관했다.

만기별로 살펴보면 700억원어치 발행을 계획한 3년물에 4,900억원이 몰렸다. 5년물(500억원)에는 2,300억원, 장기물인 10년물(300억원)에도 모집액의 여섯 배가 넘는 1,900억원의 자금이 쏟아졌다.

GS EPS는 충남 당진에 LNG복합화력발전 설비와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2016년 용량요금 인상효과와 바이오매스 발전설비 매출 등에 힘입어 꾸준히 영업이익이 상승 중이다. 회사는 지난해 1,325억원의 영업익을 기록했다. 3년 전인 2016년(708억원) 대비 두 배 가까이 오른 수준이다.

대규모 투자 수요가 몰리면서 GS EPS는 최대 2,500억원까지 증액 발행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발행금리도 당초 희망했던 수준보다 낮게 결정될 전망이다. IB업계의 한 관계자는 “반기말 직후라 기관 투자자금이 빠져나가는 시기인데도 불구하고 실적이 좋아 수요가 몰렸다”며 “특히 오랜만에 등장한 장기물이라 인기가 좋았다”고 평가했다.
/김민경기자 mk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0.08.14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GS 35,950 100 +0.28%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