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경제성장률 ‘후진’하는데…대출만 올들어 69조 급증

5대 은행 상반기 대출액 1,209조로 전년말 대비 6%↑
부동산·주식 투자목적 대출에 초저금리 여파
하반기부터 은행 건전성 우려 본격화 우려

  • 이태규 기자
  • 2020-07-05 10:45:2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은행, 대출, 역성장, 5대시중은행, 초저금리, 건전성, 비상등

경제성장률 ‘후진’하는데…대출만 올들어 69조 급증
서울 시내 한 은행의 대출 창구 모습. /연합뉴스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역성장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5대 은행 대출은 올해에만 69조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로 인한 경기 악화, 부동산·주식 급등, 초저금리 등의 합작품으로 은행의 건전성 관리에 비상등이 들어올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5일 은행권에 따르면 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원화대출액은 1,208조 9,229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68조 8,678억원(6.04%) 늘었다. 상반기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으로 보이지만 대출만은 ‘과속’ 양상을 보이는 것이다.

시중은행은 연간 대출 성장 목표치를 상반기에 대부분 채웠다. 1·4분기 실적발표에서 연 5∼6%대 대출 성장률을 제시했던 국민은행은 이미 상반기에 6.77% 늘었고, 신한은행 8.17%(목표치 연 5%대), 하나은행 4.30%(연 3∼4%), 우리은행 4.61%(연 5%), 농협은행 6.11%(연 5.2%) 등이었다.

우선 코로나19 영향이 크다. 경영환경이 악화하면서 대기업·중소기업 가릴 것 없이 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았다. 가계대출 역시 취약계층이 생계자금으로 대출을 받은 데다 부동산·주식투자 목적으로 추정되는 대출까지 겹쳤다. 증시 대기 자금으로 평가되는 투자자 예탁금은 지난달 말 기준 46조 1,819억원을 기록하며 작년말에 비해 약 69% 폭증했다. 신용대출 역시 지난달 3조원 가까이 급증했다. 정부의 부동산대출 규제에 신용대출을 끌어다 주택 구입 자금을 마련하고 일부는 주식투자용으로 쓰인 것으로 추정된다.

근본적으로는 초저금리의 영향도 크다. 지난달 5대 은행 신용대출(마이너스대출) 평균금리는 연 2.72∼3.28%로 3% 중반 내외였던 지난해 12월 (3.27∼3.83%)보다 0.55%포인트 미끄러졌다. 주담대 평균금리 역시 지난달 연 2.56∼2.72%로 지난해 12월(2.75∼3.43%)에 비해 0.19∼0.71%포인트 낮아졌다.

이에 따라 은행의 건전성 우려도 고개를 들고 있다. 가장 최근 지표인 5월 국내은행 연체율에 아직 뚜렷한 징후는 보이지 않지만 후행지표라는 점에서 하반기부터 문제가 불거질 가능성이 높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