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둔촌주공 총회 취소…분상제 전 분양 힘들듯

반대 조합원들과 충돌 우려 탓…조합장 사퇴

  • 진동영 기자
  • 2020-07-08 18:09:0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둔촌주공 총회 취소…분상제 전 분양 힘들듯

내부 갈등이 깊어진 둔촌주공 재건축조합이 9일 개최하려던 조합원 총회를 하루 전 취소했다. 조합장마저 자진사퇴로 물러나면서 둔촌주공은 사실상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둔촌주공 조합은 8일 ‘임시총회 소집 취소 공고’를 내고 9일 예정된 총회 취소 소식을 전했다. 일반분양가 수용 여부를 놓고 조합의 내홍이 깊어지면서 총회 당일 충돌이 예상된 탓이다. 조합은 “총회 당일 사업에 대한 입장 차이가 큰 조합원 간 충돌이 예상된다”며 “총회장 질서유지 불가로 인한 안전사고 위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이행이 불가능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최찬성 조합장은 총회 취소 결정과 함께 “모든 것을 안고 사퇴한다”며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조합은 당초 9일 총회를 통해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제시한 3.3㎡당 일반분양가 2,970만원을 포함한 관리처분계획안 변경안 의결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하지만 일부 조합원들은 3.3㎡당 3,550만원을 받아야 한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조합원들은 8월22일 조합 집행부 해임을 위한 총회도 열기로 한 상태다.

이번 결정에 따라 올해 최대 정비사업인 둔촌주공 재건축은 표류 가능성이 높아졌다. 당장 민간 분양가상한제 회피는 사실상 어려워지게 됐다. 총회 무산에 따라 7월28일로 예정된 상한제 유예기간 종료 전 입주자 모집공고를 내기가 어려워진 탓이다. 일반분양가 역시 정부가 분양가 통제 의지를 강력히 드러내고 있는 만큼 재협상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시공사와의 마찰도 우려된다. 둔촌주공 시공사업단은 앞서 “9일 총회에서 일반분양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공사 중단을 할 수밖에 없다”고 통보한 상태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