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10억 로또’ … 개포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7월 분양

  • 진동영 기자
  • 2020-07-08 17:20:0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10억 로또’ … 개포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7월 분양

서울 강남권 ‘로또 아파트’로 주목받는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 1단지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조감도)’가 이달 분양한다. 지하 4층·지상 35층, 74개 동, 전용 34~179㎡ 총 6,702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일반분양은 1,235가구로 전용면적별로 34㎡ 237가구, 49㎡ 324가구, 59㎡ 549가구, 112㎡ 59가구, 132㎡ 66가구다. 3.3㎡당 분양가는 평균 4,750만원으로 전용 59㎡ 분양가는 12억~13억원대, 전용 112㎡ 분양가는 22억~23억원대로 예상된다. 인근 신축 단지인 개포 래미안 블레스티지 시세와 비교하면 최소 6억~10억원 이상 시세차익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가장 큰 장점은 개포지구에서도 주거 여건이 뛰어나다는 것이다. 우수한 교육 여건도 강점이다. 단지 내에는 개원초(예정)와 개포중(예정), 신설 초교 부지가 자리한다. 주변에는 구룡중·대치중·대청중·개포고 등 명문학군이 형성돼 있다. 대치동 학원가도 가깝다. 현대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은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에 특화설계를 적용한다. 단지는 남향 위주로 배치했고 소형평형부터 대형평형까지 평면구성을 다양화했다.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운영한다. 입주는 오는 2024년 1월 예정이다./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