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Industry 실시간

현대오일뱅크, 스마트팩토리 기술로 공장 안전성 업그레이드

업계 최초 무인순찰차량 도입
유해가스 감지 등 사고 위험 줄여

  • 박효정 기자
  • 2020-07-09 14:40:0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현대오일뱅크, 스마트팩토리 기술로 공장 안전성 업그레이드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에서 운영될 자율주행 순찰차 상상도.올 하반기 업계 최초로 선보일 무인순찰차량은 정밀 위치정보시스템(GPS)과 유해가스 감지센서, 열화상 카메라 등을 갖추고 자율주행으로 24시간 공장 전역을 순찰하며 유해가스와 화재 관련 정보를 수집한다./사진제공=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는 대산공장 안전관리에 사물인터넷(IoT)·로봇·인공지능(AI) 등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도입한다고 9일 밝혔다.

현대오일뱅크가 올 하반기 업계 최초로 선보일 무인순찰차량은 정밀 위치정보시스템(GPS)과 유해가스 감지센서, 열화상 카메라 등을 갖추고 자율주행으로 24시간 공장 전역을 순찰하며 유해가스와 화재 관련 정보를 수집한다. 비상상황으로 인식되는 정보는 통합관제센터에 전달해 대형사고 발생을 막아준다.

또 지능형 폐쇄회로(CC)TV를 도입해 관제요원 없이 AI만으로 CCTV 영상 내 작업자의 이상행동을 식별한다. 유해가스가 남아 있을 수 있는 고위험 작업공간에 이 CCTV를 우선 설치해 작업자의 안전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지난 4~5월 진행된 정기보수 기간 IoT 기술을 활용한 유해가스 감지 시스템을 도입하기도 했다. 이 시스템은 탱크·타워 등 밀폐공간에 설치돼 유해가스 농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통합관제센터에 전달한다. 비상상황 시 즉시 경고음이 울리며 현장 작업이 중단돼 작업자의 질식사고 위험을 막아준다.

현대오일뱅크의 한 관계자는 “5월 대규모 정기보수 중에 업계 최초로 무재해 1,800만인시를 달성했다”며 “안전에 대한 경영진의 강력한 의지와 디지털 기반 시스템으로 한 차원 높은 안전 최우선 경영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0.08.11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현대중공업지주 247,000 15,000 +6.47%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