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둔촌주공조합 "HUG와 상한제 분양가 중 유리한 분양가 택할 것"

  • 양지윤 기자
  • 2020-07-10 15:01:2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둔촌주공조합 'HUG와 상한제 분양가 중 유리한 분양가 택할 것'
철거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서울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아파트 전경 / 성형주기자

분양가를 두고 내부 갈등을 빚어온 둔촌주공 재건축조합이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제시한 분양가와 분양가상한제에 따른 분양가 중 더 유리한 분양가를 선택하기로 했다.

10일 둔촌주공 재건축조합은 보도자료를 통해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원하는 조합원들이 상당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HUG의 평당 2,978만원 분양가와 분양가상한제 시행 후 실제 적용될 분양가상한제 분양가 두 가지를 놓고 조합원들의 선택권을 보장할 방침”이라 밝혔다.

분양가를 둘러싸고 조합 내 내홍이 깊어지면서 분양일정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이자 HUG 분양가와 분양가상한제에 따른 분양가를 모두 받아 비교하는 방안을 택한 것이다. 이에 따라 조합은 기존에 신청한 입주자모집규모 그대로 평당 2,978만원의 HUG 분양보증서를 발급받아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기 전인 이달 28일까지 강동구청에 입주자모집신청을 할 예정이다. 분양보증서의 승인 유효기간이 2개월인 만큼 입주자모집신청 후 2개월 간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유예받을 수 있다고 조합은 설명했다.

이와 동시에 강동구청에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위한 택지비 감정평가’를 신청해 분양가상한제 적용에 따른 실제 분양가도 도출할 계획이다. 조합은 “두 가지 분양가 중 유리한 분양가로 일반분양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 분양가가 유리하다면 HUG 분양가는 자동폐기하는 것으로 총회에서 결의한다”고 밝혔다.

조합은 분양가에 대한 조합원들의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강동구청의 협조가 필수적이라는 입장이다. 조합은 “강동구청이 ‘HUG분양보증서를 기준으로 한 입주자모집신청’과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위한 택지비 감정평가’를 동시에 진행해주고 HUG의 분양보증서 유효기간 2개월 내에 치러질 총회에서 조합원들이 두 가지 분양가를 비교할 수 있도록 인허가 및 행정절차를 진행해 줘야 한다”며 “조합은 이를 위해 강동구청에 ‘조합원 선택권 보장을 위한 행정절차 진행’이 가능하도록 적극 협조를 요청할 것”이라 밝혔다.

조합 총회 일정은 8월 중순에서 9월 초로 예상된다. 조합은 구청의 인·허가 행정절차 협의상황을 보고 곧바로 임시총회를 소집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둔촌주공 조합은 지난 9일 총회를 열고 HUG의 고분양가 심사 기준에 따른 분양가를 수용하고 분양일정을 진행할지 여부를 투표할 계획이었지만, 일반분양가 수용 여부를 놓고 총회에서 조합원들 간 충돌이 예상되면서 총회가 취소된 바 있다. 또 최찬성 전 조합정은 총회 취소 결정과 함께 “모든 것을 안고 사퇴한다”며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