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nce 실시간

롯데家, 신격호 1조대 유산 분할 합의

상속세 명목으로만 4,600억 납부

  • 양철민 기자
  • 2020-07-29 16:47:0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롯데家, 신격호 1조대 유산 분할 합의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유족들이 지난 1월 신 명예회장 사망 이후 6개월여 만에 유산분할에 합의했다. 신 명예회장의 유산 규모는 1조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의 유산 상속인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해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신유미 전 호텔롯데 고문 등은 최근 유산 정리 방식에 동의하고 관련 합의문을 작성했다. 이번 합의로 이들은 신명예회장의 유산 1조원가량 중 약 4,600억원어치를 상속세 명목으로 한일 양국에 납부할 예정이다. 관련 법률이 30억원 이산의 자산 상속시 최대 50%의 세율을 적용하기 때문이다.

이들의 유산분할 기한은 ‘상속인 사망 후 6개월째 되는 달의 말일까지 상속세를 신고하라’는 상속법에 따라 이달 31일까지다.

신 명예회장의 유산은 약 1조원가량으로 롯데지주(004990)(보통주 3.10%·우선주 14.2%), 롯데제과(280360)(4.48%), 롯데칠성(005300)음료(보통주 1.30%·우선주 14.15%), 롯데쇼핑(023530)(0.93%), 롯데물산(6.87%) 지분 등이다. 일본 롯데홀딩스(0.45%), 광윤사(0.83%), LSI(1.71%), 롯데그린서비스(9.26%), 크리스피크림도넛재팬(20%) 지분 등 일본 법인 지분 외에 인천 계양구 목상동에 위치한 시가 4,000억원가량의 부지도 분할 대상이다.

이들 유족 중 일본 국적인 신유미씨가 일본 재산을, 한국 국적 3인이 한국재산을 각각 갖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명예회장의 부인 시게미쓰 하쓰코 여사는 국내에 배우자로 등록돼 있지 않으며 신유미씨의 모친인 서미경씨는 사실혼 관계로 법률상 배우자가 아니기 때문에 이번 재산분할에서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07.26 13:52:42 (20분 지연)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롯데쇼핑 109,500 1,000 -0.90%
코스피롯데정밀화학 74,400 1,700 +2.34%
코스피롯데제과 146,500 500 -0.34%
코스피롯데지주 37,950 450 -1.17%
코스피롯데칠성 137,000 2,500 -1.79%
코스피롯데케미칼 272,000 2,500 +0.93%
코스피롯데하이마트 35,500 150 -0.42%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