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S-money 실시간

임대차법이 불지른 전셋값 ... 서울 곳곳이 올들어 최대폭 올랐다

서울 전세가 더 올라
무려 58주 상승 기록
매매가는 보합세 유지
세종은 무려 2.77% 상승

  • 양지윤 기자
  • 2020-08-06 14:00:1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감정원, 아파트, 전세가

임대차법이 불지른 전셋값 ... 서울 곳곳이 올들어 최대폭 올랐다

임대차법이 불지른 전셋값 ... 서울 곳곳이 올들어 최대폭 올랐다

임차인을 보호하겠다며 제정된 ‘임대차3법’이 오히려 서울 전세가의 고공행진을 부추기는 모양새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 전세가는 지난주보다 상승폭을 더 넓히며 ‘58주 연속 상승’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이런 가운데 상승 폭을 줄이던 매매가도 보합세로 돌아섰다. 전문가들은 반 시장 정책 등으로 인해 매매는 물론 전세마저 다 놓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6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8월 첫째 주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 통계를 보면 서울 지역의 전세가는 0.17% 올랐다. 전 주 대비 0.03%포인트 더 높은 수치다. ‘임대차3법 쇼크’로 시장에서 전세 매물이 자취를 감춘 데 따른 현상이라는 분석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특히 주거 선호도가 높은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의 전세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 지난주 0.24%를 기록한 강남구는 이번 주 0.30%의 상승률을 보였고, 서초구도 0.18%에서 0.28%, 송파구도 0.22%에서 0.30%로 올랐다. 강동구도 전 주 대비 0.03%포인트 오른 0.31%의 변동률을 보였다.

이 같은 상승세는 강남 등 전세가가 높은 지역에서만 국한되는 현상이 아니다. 중저가 전세가 많은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금관구(금천·관악·구로구)’ 등 서울 외곽지역의 전세가 상승세도 두드러진다. 특히 관악구의 경우, 전세가 상승률이 지난주 0.09%에서 무려 두 배 가까이 오른 0.17%였다. 강북구도 전 주 상승률의 두 배인 0.14%를 기록했고, 노원구의 전세가도 지난주 0.09%에서 0.12%로 올랐다.

범위를 수도권으로 넓혀도 상승세가 뚜렷하다. 이번주 수도권 지역 전세가 변동률은 0.22%인데, 이는 5년 전인 2015년 11월 이후 247주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세종(2.41%)도 전 주에 이어 2%대의 상승률을 이어갔다. 감정원 관계자는 “정부부처 이전 및 BRT 노선 확대 등 교통 호재 기대감으로 세종시 전역에서 전세매물 부족현상이 보이며 상승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매매가도 상승 폭이 줄어들지 않았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수도권(0.12%→0.12%) 및 서울(0.04%→0.04%)은 상승 폭이 동일했다. 특히 세종은 2.77% 올라 여당의 천도론의 영향을 계속 받고 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임대차법이 불지른 전셋값 ... 서울 곳곳이 올들어 최대폭 올랐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