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Industry 실시간

'수소사회 건설' 앞당기는 현대차…非 자동차 부문에도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

유럽 수소저장 기술 업체와 에너지 스타트업에 시스템 수출
자동차 분야 넘어 산업 전 분야로 수소 사업 확장 가능성
수소전기차 글로벌 판매 1위 이어 기술 리더십 강화 기대

  • 박한신 기자
  • 2020-09-16 10:10:5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현대차, 수소

'수소사회 건설' 앞당기는 현대차…非 자동차 부문에도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
현대자동차가 GRZ 및 유럽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출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사진제공=현대차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전기차 기술을 갖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비(非) 자동차 부문에도 수출하며 수소 사업 영역 확장에 나섰다. 현대차(005380)는 16일 부산항을 통해 스위스의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GRZ)와 유럽의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해외 수출은 지난 7월 산업통상자원부의 국가 핵심 기술 수출 승인 이후 진행된 것으로, 현대차가 이를 비 자동차 부문에 수출하는 것은 처음이다.

현대차가 수출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은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95㎾급이다, 이를 수입하는 GRZ와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은 해당 연료전지 시스템을 활용해 비상 전력 공급용 및 친환경 이동형 발전기를 제작할 예정이다. GRZ는 독자적인 수소저장합금(메탈 하이브리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위스 업체로 메탈 하이브리드 컴프레셔 및 수소 흡착 분석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으며, 현대차와 지난해 10월 말부터 수소저장 기술과 관련해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수소사회 건설' 앞당기는 현대차…非 자동차 부문에도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
지난 7월 스위스로 수출되는 현대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이 선적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이번 수출은 지난 7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의 수소경제 전략 발표 직후 이뤄진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친환경 선진 시장인 유럽에서 한국과 현대차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지난해 전 세계에 4,987대가 팔린 넥쏘를 앞세워 수소전기차 판매 1위에 올랐고, 올해 역시 상반기까지 세계에서 가장 많은 3,292대를 판매했다. 올해 7월에는 세계 최초로 30톤급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양산해 수출하는 등 수소전기차 시장 확대를 이끌어 왔다.

현대차는 이번 비 자동차 부문 수출을 통해 완성차 판매라는 전통적인 사업 영역을 뛰어넘어 전 산업 분야에서 진정한 수소사회의 실현을 앞당길 수 있는 중요한 성과를 달성하게 됐다. 또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차 양산체제 구축,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 대형트럭 양산에 이어 수소 산업과 관련한 현대차의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했다. 현대차는 유럽으로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을 발판 삼아 향후 미국, 중국 등 글로벌 전역으로 판매를 확대하고 수소 사업 영역을 넓혀갈 계획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역시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연료전지시스템은 선박이나 열차, 도심형 항공기, 빌딩, 발전소 등 일상의 모든 영역과 군사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며 “수소를 이용한 전기 생산은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이자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박한신기자 hs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0.09.22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현대차 179,500 5,500 -2.97%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