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S-money 실시간

한달새 전세가 42% 폭등…서울도 아닌 지방서 무슨 일이?

최근 전세가 가장 많이 오른 10곳 중 3곳이 울산
임대차3법으로 시장에서 전세 물량 줄어든 탓
신규 입주물량도 큰 폭 감소…내년에도 상승할듯

  • 양지윤 기자
  • 2020-09-22 06:50:0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울산, 신정동, 야음동, 전세가, 임대차3법, 입주

한달새 전세가 42% 폭등…서울도 아닌 지방서 무슨 일이?
울산 남구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 울산 남구 신정동에 위치한 ‘신정푸르지오’ 전용 71.1㎡의 전세가는 두 달도 안된 사이에 30%가 넘게 올랐다. 새 임대차법이 시행되기 직전인 7월 초까지만 해도 2억 6,000만원에 전세 계약이 체결됐다. 하지만 8월 말 같은 평형이 3억 5,000만원에 거래된 것이다. 전세가가 두 달새 9,000만원, 즉 34.6% 오른 셈이다. 같은 동의 신축 주상복합아파트 ‘대공원코아루파크베르’도 전용 63.7㎡의 경우 7월 초 1억 7,500만원에 전세 거래된 이후 같은 달 31일 2억 5,000만원에 계약됐다. 불과 한 달도 안돼 전세가가 42.9% 상승했다. 7월 초 3억 500만원에 전세 계약된 야음동의 ‘롯데캐슬골드1단지’ 전용 116.8㎡도 이달 들어 34.4% 뛴 가격인 4억1,000만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새 임대차법이 시행된 이후 울산의 전세가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서울도 아닌 지방에서다. 전세 매물 품귀 현상이 이어지면서 한 두 달 새에 전세가가 30~40% 넘게 오르는 사례가 꾸준히 나오고 있는 것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새 임대차법이 본격적으로 적용된 후 6주간 전세가가 가장 많이 오른 상위 10개 지역 중 무려 3곳이 울산이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울산 남구의 아파트 전세가는 6주 새 3.17% 올라 세종과 수원 권선구에 이어 세 번째로 전세가 상승률이 높았고, 울산 북구(2.53%)와 중구(2.37%)가 각각 7·8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동안 전국 평균 전세가 상승률이 채 1%가 안되는 0.97%이다. 울산의 상승률은 전국 평균의 3~4배에 달하는 것이다.

현장에서는 전세가가 급등 한 원인으로 임대차 3법으로 인한 전세 매물 품귀를 꼽고 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인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울산 남구의 전세 물량은 두 달새 758건에서 243건으로 68% 감소했다. 신정동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인근 단지에 나와 있는 전세 매물이 없다. 매물이 없다 보니 자연히 호가도 같이 오르고 있는데, 울산 아파트 대장주로 꼽히는 ‘문수로 2차 아이파크’는 30평대 전세가 5억원 가까이 나오는 상황”이라 설명했다.

한달새 전세가 42% 폭등…서울도 아닌 지방서 무슨 일이?
한국감정원 통계

올해부터 울산의 신규 입주물량이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는 점도 전세가 상승에 기인했다는 분석이다. 작년까지만 해도 울산의 입주 물량은 1만 가구를 훌쩍 넘어서며 한동안 ‘공급과잉’ 시장이었지만 올해부터는 신규 물량이 대폭 감소했다.

부동산114 입주물량 통계에 따르면 울산의 2018년 입주물량은 9,659가구였고, 그 다음해인 2019년에는 1만 2,771가구였다. 2년 연속 1만 가구 수준의 공급이 이뤄졌던 것이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는 작년의 4분의 1도 안되는 2,941가구로 줄었고, 내년에는 이보다 적은 661가구로 예상된다.

신규 입주물량이 급속도로 줄어들면서 울산의 전세가 상승세는 내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한동안 과잉 공급되던 물량이 해소되면서 ‘공급 과잉’에 대한 우려가 해소됐다”며 “올해와 내년 물량이 크게 감소한 만큼 울산의 전세가와 매매가는 내년에도 상승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