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Finance 실시간

수천억대 베팅…배터리시장 '錢의 전쟁'

■ 전기차배터리 공들이는 화학社
롯데정밀화학, 두산솔루스에 2,900억 출자…'인수 포석' 해석도
SK이노 자회사 IET도 3,000억 투자 유치…선점 경쟁 달아올라

  • 한재영,김상훈 기자
  • 2020-09-23 17:52:2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전기차, 배터리, 두산솔루스, SK이노베이션, SK IET, LG화학, 물적분할

수천억대 베팅…배터리시장 '錢의 전쟁'
SK이노베이션 서산공장 직원들이 배터리셀을 소개하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SK이노베이션·롯데정밀화학 등 대기업들이 관련 투자를 확대하거나 투자유치에 나서고 있다./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급성장하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겨냥한 국내 화학업체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제조에 필요한 부품·소재 사업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자금을 확보하려는 ‘쩐(錢)의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시장 조사기관 IHS마킷은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연평균 25%씩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정밀화학은 23일 이사회를 열어 사모펀드(PEF)인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가 인수하는 두산솔루스에 2,900억원을 출자하기로 결정했다. 스카이레이크는 이달 초 2차전지용 전지박 사업을 하는 두산솔루스 지분 53%를 6,986억원에 인수하는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스카이레이크는 향후 5,000억원 규모의 자본 확충도 단행해 추가 설비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두산솔루스는 최근 헝가리 북서부 터터바녀 산업단지 내 전지박 공장 가동에 들어갔고, 오는 2025년까지 증설 계획이 서 있다. 롯데 관계자는 “그룹 내 특수 소재 사업을 담당하는 화학 계열사로서 중장기 경쟁력 강화 측면에서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롯데는 지난 6월 두산솔루스가 시장에 매물로 나왔을 때 유력한 인수 후보로 거론됐지만 실제 인수전에 뛰어들지는 않았다. 롯데 측은 이번 투자를 두고 ‘단순 투자 목적’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산업계에서는 향후 두산솔루스 인수를 위한 포석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수천억대 베팅…배터리시장 '錢의 전쟁'

롯데는 지금까지 삼성·LG·SK에 비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 투자가 더뎠지만 최근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은박지를 주로 생산하는 롯데알미늄이 전기차 배터리에 들어가는 양극박 생산능력 증대를 위해 280억원을 투자했다. 롯데알미늄은 전용 설비 없이 연간 3,000톤의 양극박을 생산해왔는데 이번 투자로 생산능력이 4배가량 대폭 확대됐다. 헝가리에도 1,100억원을 투자해 양극박 공장을 짓고 있다.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BU장은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전기차용 2차전지 양극박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국내외 생산라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SK이노베이션도 이날 이사회를 열어 자회사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IET)에 대한 3,000억원 규모의 상장 전 지분투자(프리 IPO) 안건을 확정했다. SK IET는 지난해 4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분리막 사업부가 떼어져 나온 계열사로 내년 IPO를 준비하고 있다.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의 프리 IPO가 이뤄지면 SK이노베이션의 SK IET에 대한 지분율은 100%에서 90%로 내려간다. SK 관계자는 “배터리 핵심 소재인 분리막 사업 글로벌 1위의 기틀을 만들었다”고 자평했다. SK IET는 이번에 확보한 자금을 분리막 공장 증설 등에 투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SK이노베이션 역시 내년 SK IET 상장을 통해 확보한 투자금을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집중 투자할 것으로 관측된다. 증권업계는 SK IET의 기업가치를 4조~5조원 수준으로 보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윤활유 제조 자회사인 SK루브리컨츠 지분 매각도 검토하고 있다. 전기차 시장이 급팽창하는 데 따른 배터리 수요를 따라가기 위해서는 막대한 자금 확보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LG화학이 최근 배터리 사업을 물적분할해 100% 자회사로 두려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배터리 사업 신설법인인 LG에너지솔루션을 상장시켜 투자금을 확보하는 데 물적분할이 인적분할에 비해 용이하다는 판단에서다.

/한재영 김상훈 기자 jyha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