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S-money 실시간

中 SMIC 제재에...사업 겹치는 DB하이텍 9% 뜀박질

SMIC 고객사 중장기 이탈 가능성
최대수혜 전망에 8.9% 상승 마감
반사익 기대 삼성전자도 0.5%↑

  • 신한나 기자
  • 2020-09-28 16:16:5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中 SMIC 제재에...사업 겹치는 DB하이텍 9% 뜀박질
국내 반도체 업체에서 직원들이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있다. /서울경제DB

미국 정부가 화웨이에 이어 중국 최대 파운드리 업체 SMIC에 대한 제재를 발표하면서 국내 수혜업체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005930)DB하이텍(000990)의 반사이익을 전망하고 있다.

28일 유가증권시장에서는 DB하이텍이 8.90%(3,100원) 오른 3만7,950원에 거래를 마쳤다. DB하이텍의 우선주인 DB하이텍1우(000995)는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날 삼성전자도 0.52% 오른 5만8,200원에 장을 마감했다.
中 SMIC 제재에...사업 겹치는 DB하이텍 9% 뜀박질

앞서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는 중국 반도체 굴기에 제동을 걸기 위한 목적으로 SMIC에 자국 기술을 수출하기 위해서는 사전면허를 취득하라고 발표했다. 이에 대규모 설비투자를 진행 중이던 SMIC의 계획에도 차질이 생겼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화웨이가 대만업체 TSMC와 거래가 끊기게 되자 대안으로 SMIC를 선택했는데 이번 제재로 선택할 수 있는 대안이 사라진 셈”이라며 “SMIC도 미국 반도체 생산장비 수입이 어려워져 중국 반도체 굴기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증권가에서는 SMIC의 경쟁 파운드리 업체인 삼성전자와 DB하이텍 등의 수혜를 전망했다. 특히 DB하이텍의 경우 주로 8인치 파운드리 사업을 수행하는 SMIC와 사업 영역이 상당 부분 겹쳐 최대 수혜가 예상된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중장기적으로 볼 때 SMIC와 거래관계가 있는 일부 고객들의 점진적인 SMIC 이탈도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SMIC의 주요 고객사로는 화웨이(매출 비중 18.7%)를 제외하면 퀄컴(8.6%)·브로드컴(7.5%)·온세미(3.5%) 등이 꼽힌다. 또 미국의 핵심 기술 없이 중국이 자체적으로 반도체 기술을 개발하려면 긴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삼성전자 등 국내 반도체 업체에는 긍정적이다.

국내 업체가 본격적인 파운드리 증설에 나서게 되면 중장기적으로 반도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업체의 수혜도 전망된다. 증권가는 지난해 글로벌 파운드리 매출액 4위를 기록한 삼성전자의 경우 5위로 뒤를 쫓던 SMIC의 증설이 늦춰지면서 본격적인 격차 벌리기에 나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DB하이텍은 지난해 4월 이후 100%에 가까운 공장 가동률을 기록하고 있음에도 수주 잔고가 같은 기간 두 배로 늘어나는 등 증설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양재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SMIC향 국내 장비·소재 업체의 매출 비중은 극히 미미한 수준인 반면 삼성전자 파운드리 증설로 중장기 수혜가 전망된다”고 말했다.
/신한나기자 han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0.10.19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DB하이텍 35,300 800 -2.22%
코스피DB하이텍1우 127,000 8,500 -6.27%
코스피삼성전자 60,000 500 +0.84%
코스피삼성전자우 53,000 0 0.00%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