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S-money 실시간

40년된 재건축도 전세 신고가…은마 84㎡ 8억 '미친 전세'

압구정·잠실 재건축 단지도 전세가 '껑충'
9월 강남구 ㎡당 전세가 1,000만원 돌파

  • 양지윤 기자
  • 2020-09-29 12:36:2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강남구, 서초구, 은마아파트, 대치동, 재건축, 전세, 신고가

40년된 재건축도 전세 신고가…은마 84㎡ 8억 '미친 전세'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경./서울경제DB

전세 시장이 곧 안정화될 것이라는 정부의 진단과 달리 서울 전세시장은 여전히 상승세다. 특히 준공된 지 40년이 넘은 강남의 재건축 아파트에서도 9월 들어 신고가 거래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연한이 오래된 만큼 전세가가 인근 단지보다 저렴해 서민들의 선호가 높았던 재건축 아파트의 전셋값 마저 큰 폭으로 오르면서 서민의 주거 부담이 가중됐다는 분석이다.

29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강남권의 대표적인 재건축 단지인 대치동 ‘은마’ 전용 84.43㎡가 지난 18일 전세가 8억원에 실거래됐다. 은마 아파트의 해당 평형 전세가가 8억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근 중개업소에 따르면 노후 단지지만 전세 매물이 거의 없다는 설명이다.

이 외에 강남 노후 재건축 단지에서 전세 신고가 사례는 계속 나오고 있다. 압구정동의 ‘영동한양1차’도 지난 19일 전용 63.87㎡가 7억5,000만원에 전세 거래가 이뤄졌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5~6억원대에 계약되던 평형이지만, 9월 들어 전세 신고가를 경신한 것이다. 송파구 잠실동의 ‘잠실주공5단지’도 주로 4~5억원 대에 전세 거래가 이뤄지던 전용 82.51㎡이 이달 1일 6억5,000만원에 전세 손바뀜이 이뤄졌다.

재건축 기준 연한을 훌쩍 넘긴 강남권 구축 아파트의 전세가까지 최근 급격히 오른 데에는 정부 정책의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6·17 부동산 대책에 투기과열지구 내 재건축 단지는 2년 실거주를 해야 입주권을 얻을 수 있다는 내용이 포함되면서 세를 놨던 집에 들어와 거주하려는 집주인들이 크게 늘었고, 이에 따라 전세 매물이 귀해졌다는 것이다. 이에 더해 지난 7월 말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을 골자로 하는 새 임대차법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시장에 나와 있는 전세 매물이 자취를 감췄다.

임차인의 주거 안정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새 임대차법이 시행된 지 두 달이 지난 가운데 서울 전역의 전세가가 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주거 선호도가 높은 강남3구 지역의 전세가 상승이 두드러진다. 최근 KB가 발표한 ‘9월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아파트의 ㎡당 평균 전세가는 1,026만 4,000원을 기록했다. 전달 가격(998만 8,000원)보다 2.8% 오르며 ㎡당 1,000만원대를 넘어선 것이다. 서초구도 917만 6,000원으로 전달(903만 6,000원)보다 1.66% 늘었고, 송파구는 684만원에서 708만 9,000원으로 오르며 ㎡당 700만원대를 돌파했다./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