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Deal 실시간

SK하이닉스, 인텔 메모리칩 사업 품나

매각금액 11.4조원 규모
WSJ “이르면 금명간 타결 발표“

  • 김영필 기자
  • 2020-10-20 04:47:4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SK하이닉스, 인텔 메모리칩 사업 품나
세계 최초로 DDR5 D램을 출시한 SK하이닉스. /사진제공=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인텔의 메모리 반도체 사업 인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SK하이닉스가 인텔과 메모리 반도체 사업분야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으며 타결에 접근한 상태다. 인수가격은 100억달러(약 11조4,000억원)에 달한다. WSJ은 “이르면 이날 중 협상 타결 소식이 발표될 수 있다”고 전했다.

SK하이닉스와 인텔의 협상 대상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지만 인텔은 중국 다롄에서 3D 낸드 플래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인텔이 다롄 공장을 SK하이닉스에 매각하게 된다면 인텔은 비메모리 반도체 위주로 사업구조를 바꾸게 된다. 인텔은 가격하락과 시장경쟁 격화에 메모리 반도체 분야 철수를 검토해왔다. 지난 1월에는 메모리 반도체 개발 관련 합작회사 지분을 15억달러에 매각하기도 했다. WSJ은 “비메모리 분야에서 후발 업체인 AMD가 시장 점유율을 급속도로 올리는 상황인데도 인텔이 차세대 중앙처리장치(CPU) 대량생산에 차질을 빚으면서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다”고 매각 추진 이유를 분석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