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Deal 실시간

네페스아크 다음달 IPO 공모 돌입

IPO 간담회서 최대 620억 조달 계획 밝혀
다음달 2~3일 수요예측, 9~10일 청약
상장주관사 미래에셋대우

  • 김민석 기자
  • 2020-10-27 12:17:0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그널] 네페스아크 다음달 IPO 공모 돌입

시스템반도체 테스트 전문기업 네패스아크가 약 2,200억원의 기업가치로 상장을 추진한다. 기업공개(IPO) 후에는 해외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네패스아크는 27일 IPO 간담회를 열고 234만400주를 공모한다고 밝혔다. 주당 공모가는 2만3,400~2만6,500원으로 최대 620억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다음달 2~3일 수요예측, 9~10일 일반 청약을 진행할 계획으로 상장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네패스아크는 지난해 4월 ㈜네패스의 반도체사업부 내 테스트 사업부문을 물적 분할해 설립된 시스템반도체 테스트 전문기업이다. 시스템 반도체인 전력관리반도체(PMIC), 디스플레이구동칩(DDI) 등의 범핑(크기 최소화·전기적 특성 유지)과 테스트 공정 사업을 하고 있다. 주요 고객으로는 삼성전자 LG디스플레이 등이 있다. 네패스아크의 최대주주는 모회사 네패스로 지분율은 73.5%다.

네패스아크는 IPO로 조달한 자금을 비메모리 반도체 테스트 설비 조성에 투입할 계획이다. 미래 성장 동력으로는 해외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국내 고객사 제품의 수주 증가와 더불어 미국 반도체 기업의 FO-PLP 테스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김민석기자 se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