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S-money 실시간

서학개미, 주식서 3.4조 벌고 채권·파생서 3.7조 잃었다

금감원 '개인 올 해외투자 동향'
"환 위험·정보부족...투자 주의를"

  • 양사록 기자
  • 2020-10-27 17:45:4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학개미(해외 직접투자에 나선 개인투자자)’가 올해 들어 해외주식 투자로 3조4,000억원의 이익을 봤지만 채권과 파생상품 투자에서는 3조7,000억원에 달하는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은 △시장정보 부족 △외환 위험 △거래비용·주문처리 속도 등으로 변동성이 크다며 해외 직접투자에 나선 투자자들에게 투자 유의를 당부했다.

2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개인투자자 해외투자 동향 및 투자자 유의사항’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개인투자자 해외주식 투자 잔액은 28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11조9,000억원)보다 금액은 17조원, 비율은 142.6% 늘었다. 국가별로는 미국 주식이 22조원으로 전체 잔액의 76%를 차지했고 중국(8%)과 홍콩(7%), 일본(3%) 등이 뒤를 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주요국 증시가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며 투자 잔액의 평가이익이 급증했다. 지난해 말 7,000억원, 올해 상반기 말 1조4,000억원이었던 해외주식 평가이익은 올 8월 말 3조4,000억원까지 늘었다. 올 상반기 증권사의 개인투자자 해외주식 중개수수료 수익도 1,940억원으로 지난해 전체 수익(1,154억원)의 70% 가까이 늘었다.

반면 채권·파생상품 투자자들은 큰 손실을 봤다. 8월 말 기준 개인의 해외채권 직접투자 잔액은 9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말(12조8,000억원) 대비 27.5% 줄었다. 브라질채권이 7조8,000억원으로 전체의 84%를 차지했고 미국(5%), 한국(4%), 멕시코(2%) 순이었다. 8월 말 기준 해외채권 잔액의 평가손실은 2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말(8,000억원)에 비해 급증했다. 금감원은 “(코로나19로 인해) 3월 이후 평가손실이 확대됐다”고 평가했다. 파생상품과 외환차익(FX마진)거래도 손실 폭을 키웠다. 올 상반기 개인투자자의 월평균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대금은 556조6,000억원으로 지난해(346조9,000억원) 대비 60.5% 늘었으나 전체 거래손익은 8,788억원 손실로 지난해 전체 손실 규모(4,159억원)의 두 배 이상으로 파악됐다. 상반기 월평균 FX마진거래 규모도 지난해보다 97.4% 늘어난 13조원이었으나 상반기 전체 거래손익은 1,208억원으로 지난해 전체(500억원)의 2.4배에 이르렀다.

서학개미 전체를 놓고 봤을 때 주식으로는 돈을 벌었지만 채권과 파생상품 등으로 그 이상의 손실을 본 셈이다.

간접투자는 해외에서도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개인투자자의 해외주식형펀드 판매 잔액은 9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말(11조5,000억원) 대비 13.6% 줄었고 해외채권형 펀드 판매 잔액은 1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말(1조5,000억원) 대비 15.7% 감소했다. 금감원은 “해외주식은 국내 주식에 비해 정보접근성이 낮아 특정 정보에만 의존한 ‘묻지마식 투자’는 주가 변동 리스크에 더욱 크게 노출된다”며 투자 유의를 당부했다. 아울러 파생·고위험상품의 투자 위험성과 외환 리스크, 거래비용 및 주문처리 시간 등이 국내와 다르다는 점 등도 숙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