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Deal 실시간

국민연금, LG화학 물적분할 반대한다

수탁자책임위원회 열어 결정
30일 임시주총서 표대결 펼칠 듯

  • 서일범 기자
  • 2020-10-27 18:28:0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LG화학, 물적분할, 국민연금, ISS

[시그널] 국민연금, LG화학 물적분할 반대한다

LG화학(051910) 2대 주주(10.4%)인 국민연금이 이 회사 배터리 부문 물적분할 계획에 반대표를 던지기로 했다. 찬성할 것이라는 예상과 다른 결정이다. 회사 주주의 주주가치가 훼손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인데 일각에서는 “국민연금이 미래 신산업을 위한 결정에도 발목을 잡는 꼴”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국민연금은 27일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에서 LG화학 분할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한 결과 분할안에 반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의 이번 반대 결정은 시장의 예상을 뒤집는 조치다. 세계 최대 주식의결권 자문사인 ISS와 글래스루이스·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 등이 이에 앞서 모두 찬성권고 의견을 낸 바 있다. 국민연금 측은 이와 관련해 “분할계획의 취지에는 공감하나 지분가치 희석 등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3시부터 열린 전문위 회의는 참석위원들 간 의견이 엇갈리며 3시간 가까이 격론을 벌인 끝에 반대로 최종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LG화학 지분을 10% 넘게 가진 국민연금이 반대 의견을 내면서 30일 열릴 주주총회에서 분할 안건 통과 여부도 불투명해졌다. 국내외 대다수 자산운용사는 자문사의 권고에 따라 찬성 의견을 낼 가능성이 크지만 ㈜LG 및 특수관계인의 지분은 30.6%로 절대적이지는 않다. 또 국내 기관 및 소액주주 비율은 19%로 무시할 수 없는데다 외국인 주주도 40%에 달한다. 표심을 얻지 못하면 통과를 장담할 수 없는 셈이다. LG화학은 이번 국민연금의 결정과 관련해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들이 대부분 찬성한 사안인데 국민연금에서 반대 의견을 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임시주총에서 안건을 의결한 뒤 다음달 1일 분할법인을 출범시킬 예정이었다.

한편 LG화학 주가는 지난달 15일 분할안 발표 이후 개인 투자자들이 일제히 주식을 대거 내다 팔면서 76만원대에 달하던 주가가 20% 가까이 급락하는 등 후폭풍이 지속되고 있다./서일범기자 squi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0.12.02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LG화학 841,000 32,000 +3.96%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