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S-money 실시간

공급 줄자 "미분양이라도 잡자"…미분양 1년새 53% 감소

전세난·공급 감소 등 여파…미분양도 인기
수도권, 미분양 70% 해소…악성재고도 감소

  • 진동영 기자
  • 2020-10-28 10:49:3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공급 줄자 '미분양이라도 잡자'…미분양 1년새 53% 감소

전세난 심화와 집값 상승, 주택 공급 감소 영향이 맞물리면서 전국의 미분양 주택이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 ‘더 늦기 전에 내 집 마련’에 나서는 주택 수요자들이 미분양으로 눈길을 돌리면서 전국 미분양 물량이 1년 만에 절반 이상 감소했다.

부동산 정보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통계누리를 살펴본 결과 지난해 8월에 비해 올해 8월 전국 미분양 주택은 53.8% 줄어들었다. 지난해 8월에는 전국 미분양 주택이 6만2,385가구였지만 올해 8월에는 2만8,831건으로 3만3,554가구(53.8%) 감소했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1년간 미분양 물량이 69.4%나 줄면서 재고를 상당수 털어냈다. 지난해 8월 수도권 미분양 물량은 1만331가구였는데 올해 1월에는 4,901가구로 반 이상 줄었고, 8월에는 3,166가구까지 감소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7,165가구의 미분양 주택이 사라졌다.

수도권 미분양 물량 중 경기의 미분양 물량은 이 기간 8,569가구에서 2,585가구로 전년 대비 69.8%(5,984가구) 줄었다. 같은 기간 5대 광역시에서는 8,918가구에서 4,394가구로 50.7%(4,524가구) 감소했다.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도 개선 효과를 보고 있다. 경기의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8월 2,691가구였는데 올해 8월에는 1,649가구로 1,042가구(38.7%) 감소했다. 전국적으로는 1만8,992가구에서 1만7,781가구로 1,211가구(6.38%) 감소하는 효과가 나타났다.

미분양 물량 감소의 주된 원인은 정부의 각종 규제의 여파라는 해석이다. 임대차3법 시행 여파에 따른 전세대란 확산, 정비사업 규제에 따른 신축 아파트 공급 감소 등이 맞물린 결과다.

전국 주택 인허가 물량은 지난해 1~8월 28만2,944가구였는데 올해 1~8월에는 25만7,294가구로 전년에 비해 9.1% 감소했다. 주택 수요가 몰리는 서울의 경우 지난해 1~8월 4만5,738가구에서 올해 1~8월 3만3,319가구로 27.2%(1만2,419가구)나 줄어들었다. 이런 와중에 새 임대차법 시행으로 전세 공급이 줄어든 상황에서 가을 이사철 수요가 맞물리면서 ‘전세대란’이 서울과 수도권을 넘어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와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면서 새 아파트 공급이 줄어든데다 주택인허가도 감소하면서 주거 불안에 시달리는 주택 수요가 미분양 물량에 눈길을 돌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신규 주택 공급이 장기화되면 미분양 물량은 물론, 새 아파트를 중심에 대한 관심도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