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Industry 실시간

'어닝 서프라이즈' 셀트리온, K바이오 왕좌 오르나

3분기 매출 5,488억·영업익 2,453억
업계 1위 등극...영업이익률도 44.7%
바이든 당선으로 오바마케어 부활
바이오시밀러시장 내년 전망도 밝아

  • 우영탁 기자
  • 2020-11-10 06:20:0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어닝 서프라이즈' 셀트리온, K바이오 왕좌 오르나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CT-P59/사진제공=셀트리온
셀트리온(068270)이 올 3·4분기 5,400억원이 넘는 매출과 2,500억원에 육박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국내 제약·바이오업계 최강자로 거듭나고 있다. 시장 전망치를 크게 넘는 ‘깜짝 실적’으로 지난 5년간 업계 매출 기준 1위 자리를 지켜온 유한양행마저 추월할 기세다. 업계에서는 제약·바이오 산업의 주류가 전통 제약사에서 바이오로 바뀌는 상징적인 사건이라는 평가다.

10일 제약바이오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연결기준 3·4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동기 대비 89.9% 늘어난 5,488억원, 영업이익은 137.8% 증가한 2,453억원이라고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 사상 최대다. 셀트리온은 지난 1·4분기 최초로 제약·바이오업계 매출 1위에 오른 데 이어 2·4분기와 3·4분기에도 자리를 지켜냈다. 영업이익률은 무려 44.7%에 달한다.

셀트리온이 기록적인 실적을 낸 것은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이 안정적으로 성장한 덕분이다.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3총사(램시마·트룩시마·허쥬마)는 유럽시장에서 안정적인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올해 2·4분기 기준 유럽 시장 점유율은 램시마 55%, 트룩시마 37%, 허쥬마 16%다. 미국 시장 진출도 성공적이다. 의료 정보 제공기관 심포니헬스에 따르면 올 3·4분기 기준 트룩시마와 램시마의 미국 내 점유율은 각각 20.4%, 11.3%로 집계됐다.

위탁생산(CMO)이 늘어난 점도 힘을 보탰다. 셀트리온은 올 3·4분기 테바의 편두통 치료제 ‘아조비’의 CMO 공급계약 총액 1,156억원 중 465억원을 수령하며 매출 신장 폭이 더욱 커졌다. 테바는 최근 아조비가 독일과 같은 빅마켓에서 시장 진입에 속도를 내고 있고, 내년에는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어닝 서프라이즈' 셀트리온, K바이오 왕좌 오르나

시장 전문가들은 바이오 업계의 성장과 고수익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높은 영업이익을 기반으로 연구개발(R&D)에 보다 더 과감한 투자를 진행할 수 있는 여력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실제 셀트리온은 지난해 R&D에 총 3,031억원을 투자해 제약·바이오업계 1위를 기록했다. 1년 간 기술개발에 3,000억원 넘게 투자한 기업은 제약·바이오업계 중 셀트리온이 유일하다. 실제 전통 제약사들 중에서는 기술수출을 진행하고 있는 한미약품만이 2,097억원을 R&D에 투자해 2,000억원을 넘겼을 뿐 GC녹십자(1,506억원), 대웅제약(1,405억원) 등의 R&D투자액은 셀트리온의 절반에 그쳤다.

올 4·4분기 이후 내년 전망도 밝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선거 운동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적극 대응’과 ‘오바마케어 부활’을 전면에 내세웠다. 셀트리온은 이 두 분야에 모두 강점이 있다. 최근 미국 진단기기 유통기업 ‘프라임 헬스케어’와 2,100억원 규모의 ‘샘피뉴트(항원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체결해 단숨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시장의 강자로 떠올랐다.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 개발도 순조롭다. 경증환자 대상 임상 1상에서 안전성 및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했으며 임상 2·3상의 중간 결과를 연내에 발표할 계획이다.

오바마케어 부활과 함께 오리지널 약에 비해 가격이 저렴하면서도 효능은 비슷한 바이오시밀러의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셀트리온은 현재 미국에서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3개의 바이오시밀러를 판매 중이다. 업계는 미국에서의 트룩시마 매출이 지난해 1,259억원에서 올해 5,545억원으로 3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유럽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램시마SC 역시 복약 편의성을 바탕으로 미국 시장을 정조준하고 있다. 내년 중 임상을 마무리하고 오는 2022년 미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바이오의약품의 글로벌 수요 확대에 따른 공급 증가 및 CMO 매출 증가 등으로 3·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성장했다”며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및 진단키트 공급을 비롯해 차세대 성장 동력인 후속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 개발에도 속도를 내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01.25 14:41:29 (20분 지연)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셀트리온 320,000 10,000 +3.23%
코스닥셀트리온제약 182,800 4,800 +2.70%
코스닥셀트리온헬스케어 151,300 6,700 +4.63%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