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티맵 모빌리티서 일하다 돌아오고 싶으면 돌아오라"

모빌리티 분사에 불안한 직원들에 “안정 속 도전” 독려

  • 노현섭 기자
  • 2020-11-10 17:43:2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티맵모빌리티, 분사, 복귀

박정호 SKT 사장 '티맵 모빌리티서 일하다 돌아오고 싶으면 돌아오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사진제공=SK텔레콤
박정호(사진) SK텔레콤(017670) 사장이 연내 모빌리티 전문기업 분사와 관련해 직원들이 우려를 제기하자 “안정 속에서 도전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10일 SK텔레콤에 따르면 박 사장은 지난 5일 SK텔레콤 본사 수펙스홀에서 CEO 타운홀미팅을 열고 모빌리티 전문 기업 설립 발표 이후 처음으로 사내 구성원에게 비전을 설명했다.

박 사장은 “전문기업으로 독립했을 때 자유롭고 과감한 꿈을 그릴 수 있다”며 “전 세계에 없는 생태계를 만들어 가는 꿈을 함께 그리고 싶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우리의 비전은 집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까지 가는 고객이 우리 플랫폼을 통해 모든 이동 과정을 편리하게 이용하는 세상”이라며 “아직은 생태계 초기인 ‘올인원 MaaS’(Mobility as a Service)에 집중해 고객 삶이 윤택해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특히 박 사장은 SK텔레콤 소속에서 신생 기업 소속으로 변화에 두려움을 가진 구성원들에게 “언제든지 돌아오고 싶을 때 돌아올 수 있다”며 우려 불식에 나섰다. 박 사장은 “SKT에서 신생 회사로 이동할 때 회사 브랜드나 사회적 지위가 달라져 고민이 생긴다는 점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돌아올 곳 없이 ‘파부침주’ 각오로 도전해야 과감해지고 성공할 수 있다는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더 안정적이고 더 행복할 때 더 과감한 도전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내 생각”이라며 “모빌리티 기업에 가서 일하다가 SKT로 돌아오고 싶다는 직원이 있다면 이동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구성원이 누구나 원하는 부서에 지원해 일할 수 있는 SKT 특화 인사제도인 ‘CDC’를 열겠다는 취지다.

SK텔레콤은 연내 모빌리티 사업단을 분할해 ‘티맵 모빌리티 주식회사(가칭)’를 신설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신설법인으로 이동하는 직원에게 일정 금액의 보너스와 스톡옵션 등을 지급한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05.14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SK텔레콤 317,000 4,500 +1.44%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