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Finance 실시간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한국아트라스비엑스 합병해 사업형 지주회사로 출범

내년 4월1일 완료 목표…차세대 에너지 솔루션 사업 진출

  • 서종갑 기자
  • 2020-11-26 17:34:2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한국아트라스비엑스 합병해 사업형 지주회사로 출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판교 본사./사진제공=한국테크놀로지그룹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한국아트라스비엑스를 흡수합병해 ‘사업형 지주회사’로 전환한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과 한국아트라스비엑스는 26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합병안을 결의했다.

양사는 내년 1월 각각 이사회 또는 주주총회 등 절차를 거쳐 4월1일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합병비율은 1대 3.39로 소멸법인인 한국아트라스비엑스(5만 3,599원) 주식 1주 당 존속법인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1만 5,801원) 주식 3.39주가 배정된다.

이번 합병은 양사의 시너지 극대화를 통한 성장 기회 모색을 위해서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 관계자는 “그룹 전방산업인 자동차 시장 성장 둔화와 내연기관차가 친환경차로 대체되는 등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국아트라스비엑스의 납축전지 사업은 친환경 자동차의 성장 및 납축전지 기술개발의 한계, 각국의 납 규제 정책 등으로 인해 리튬전지로 대체될 환경에 처해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보유한 브랜드, 네트워킹, 인수합병(M&A) 역량 등을 적극 활용해 차세대 배터리 기술력 및 인력 그리고 수요처를 확보하고 과감한 투자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납축전지 제조 및 판매사를 넘어 스마트 에너지 솔루션 전문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것이다.

이번 합병으로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사업형 지주회사로 안정적인 투자재원 확보가 가능해져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한 투자를 적극 주도해나갈 예정이다. 그룹의 핵심사업인 타이어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양질적 투자를 지속하고 모빌리티 및 미래 기술기반 산업분야로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주주가치 제고에 기여하고 이에 걸맞는 주주환원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