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알리바바 또 때린 中, '가격정책 잘못' 벌금 부과

알리바바그룹, 징둥, 웨이핀후이 등 3개사에 각 7만6,600달러

  • 김기혁 기자
  • 2020-12-31 10:19:0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알리바바, 징둥, 웨이핀후이, 반독점, 시진핑, 플랫폼

알리바바 또 때린 中, '가격정책 잘못' 벌금 부과
중국 동부 저장성 항저우에 있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기업인 알리바바그룹 본사 검문소에 지난 5월 27일 보안요원이 서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 잘못된 가격 정책을 운용한 혐의 등으로 알리바바그룹, 징둥(京東), 웨이핀후이(唯品會) 등 3개사에 각 7만6,600달러(약 8,326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국의 공정거래위원회 격인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은 이들 업체가 지난달 쇼핑 행사 전에 가격을 올려놓고서 할인을 하는 것처럼 소비자를 속였다는 고발을 접수해 조사를 벌여왔다고 이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 업체가 거짓 판촉 행사를 하고 저가 상품으로 소비자를 유인해 고가 상품을 사도록 만드는 유인판매 전략도 썼다고 지적했다.

저널은 이번에 부과한 벌금이 크지는 않지만 이들 업체와 인터넷 업종 전반에 대한 중국 정부의 경고 신호로 해석된다고 평가했다.

중국 정부는 최근 알리바바를 중심으로 정보기술(IT) 업체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 22일에는 총국이 상무부와 함께 알리바바, 텐센트, 징둥, 메이퇀, 핀둬둬, 디디 등 6개사를 불러 아파트 단지 단체 구매로 인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인터넷 플랫폼이 준수해야 할 사항을 제시하기도 했다.

또 총국은 지난 14일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당국에 신고 없이 일부 사업체를 인수·합병해 반독점법을 위반했다며 각각 50만 위안(8,3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당시 중국의 관영 언론들은 거대 인터넷 기업들에 대해 사실상 첫 제재의 칼날을 뽑은 것으로 강력한 경고 메시지라고 평가한 바 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